경산시의회, 2019년 세입·세출 예산안 심사 돌입
경산시의회, 2019년 세입·세출 예산안 심사 돌입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3일 16시 06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4일 화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06회 제2차 정례회 개회
경산시의회는 3일 제206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오는 17일까지(15일간) 일정으로 의정활동에 들어갔다.경산시의회.
경산시의회(의장 강수명)는 3일 제206회 제2차 정례회를 개회하고 오는 17일까지(15일간) 일정으로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이번 정례회는 3일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각 상임위별로 6건의 조례안과 6건의 일반 안건을 심사하고 4일부터 11일까지(8일간) 2019년도 세입·세출예산안과 기금 운용계획안을 심사할 계획이다.

이후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서는 12일부터~14일까지 2019년 예산안이 적재적소에 합리적이고 효율적으로 배분됐는지 불필요한 것은 없는지 꼼꼼히 살펴볼 계획이다.

이번 정례회 예산결산특별위원으로는 위원장에 이기동의원, 부위원장에 박병호 의원, 위원에 박미옥·배향선·엄정애·이경원·이성희·이철식·황동희 의원 등 9명으로 구성됐다.

강수명 의장은 “올 한 해 동안 괄목할만한 시정발전을 이룬 최영조 시장을 비롯한 일천여 공직자의 노고에 감사드리며 이번 회기는 내년도 예산안 심사 등 새해를 설계하는 중요한 회기인 만큼 시민들이 공감할 수 있도록 심도있는 심사를 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