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전세금 전액 삭감
장세용 구미시장 관사 전세금 전액 삭감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4일 21시 5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5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회 상임위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가에산안 심사를 벌이고 있다.
14년 만의 관사부활로 논란이 된 장세용 구미시장의 관사 전세금이 의회 상임위에서 전액 삭감됐다.

2019년도 예산안 및 기금운용계획안 예비심사 마지막 날인 4일, 구미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위원장 김춘남)는 장 시장의 관사 전세금 3억5000만 원을 전액 삭감해 예결위로 넘겼다.

앞서 구미시는 2019년도 예산(안)에 시장 관사 전세보증금 3억5000만 원과 월 관리비·공과금 30만 원을 편성해 의회에 제출했다.

시가 전세금으로 편성한 3억5000만 원은 현재 장 시장이 월세로 사는 구미시 송정동 P 아파트를 전세로 돌리는 성격이 짙다.

이에 대해 구미경실련은 2일 성명을 통해 “장세용 시장이 요구하는 관사 (전용면적 160.2㎡·55평)는 대구광역시장의 아파트 관사(전용면적 99.9㎡)보다 더 크다”며“자신이 사는 아파트 보증금과 관리비를 세금으로 부담하라는 것은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경북 도내 23개 시·군 가운데 경주시장이 유일하게 관사가 있었지만 지난 7월 당선된 주낙영 경주시장이 공약대로 관사를 폐지해 현재 시장·군수 관사는 한 군데도 없다.

이용섭 광주광역시장 역시 관사 입주 논란이 일자 지난 7월 중순 여론을 받아들여 1주일 만에 관사에서 나왔다

김춘남 위원장은 “지난달 30일 관사 예산 편성 부서인 회계과 예비심사에도 정회 후 의원들 간 많은 토론이 있었다”며“기획행정위원회 전체 의원 의견으로 관사 예산과 운영비를 전액 삭감했다”고 밝혔다.

2019년 예산안은 5일부터 10일까지 열리는 의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거쳐 11일 제3차 본회의를 통과하면 최종 확정된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