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축합니다'…유화 200호 탄생
'생일축합니다'…유화 200호 탄생
  • 이은성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6일 17시 48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포항시 북구 중앙로 꿈틀로에서 박계현 화백의 유화 ‘생일축하합니다’의 200호가 마침내 작업을 끝냈다. 박 화백은 이 작품에서 장미꽃 24다발을 다양한 색감에 맞게 생동하게 그려 시민들에게 태어난 순간부터 매일 매일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작품은 260cm×162cm의 크기로 화가가 약 3개월간 하루 10여 시간을 투자해 만든 작품이다.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6일 포항시 북구 중앙로 꿈틀로에서 박계현 화백의 유화 ‘생일축하합니다’의 200호가 마침내 작업을 끝냈다. 박 화백은 이 작품에서 장미꽃 24다발을 다양한 색감에 맞게 생동하게 그려 시민들에게 태어난 순간부터 매일 매일 행복하게 살아야 한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작품은 260cm×162cm의 크기로 화가가 약 3개월간 하루 10여 시간을 투자해 만든 작품이다.
이은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은성 기자
이은성 기자 sky@kyongbuk.com

경북일보 사진기자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