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의회,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촉구…결의문 채택
울진군의회,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촉구…결의문 채택
  • 김형소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06일 22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07일 금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원자력 안전위 등 전달 예정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취소·지방정부 의견 반영 등 요구
울진군의회가 정부의 탈원전 에너지 정책 전환으로 건설 추진이 멈춘 신한울원전 3, 4호기 재계를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군의회는 5일 정례회 본회의에서 김창오 원전관련 특별위원장이 대표 발의한 ‘신한울 3, 4호기 약속 원전 건설 재계 촉구 결의문’을 재석 의원 7명 전원 찬성으로 채택했다.

의회는 최근 원자력에 대한 국민의식 조사에서 국민의 약 70%가 원전산업에 대한 유지와 확대를 찬성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해 영국, 프랑스, 중국 등 세계 각국에서 원전을 건설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원전 제로 정책을 내세웠던 일본은 무역적자가 급증하자 급기야 2030년까지 원전 비중을 22% 늘리기로 방향을 재설정하는 등 에너지 정책 현실화를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웃 나라 대만 역시 블랙아웃(대정전) 사태를 겪은 국민의 반대 여론(탈원전 법안 파기 국민투표 찬성률 59.5%)에 부딪혀 결국 탈원전 정책이 중단됐다며 40여 년간 국가에너지 정책에 이바지한 울진군민의 요구와 권리를 주장했다.

결의문은 신한울 3·4호기 약속 원전 즉각 재개, 일방적이고 탈법적인 제8차 전력수급 기본계획 취소, 원전소재 지방정부의 의견을 수렴해 국가 정책에 반영하라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울진군의회는 “결의문을 국회,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원자력안전위원회, 경상북도, 원전소재 지자체와 의회,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에게 전달하고 결의문 내용이 조속히 수렴될 수 있도록 의회 차원의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