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15 지진피해 목소리 일원화해야
11.15 지진피해 목소리 일원화해야
  • 이종욱 정경부장
  • 승인 2018년 12월 09일 16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0일 월요일
  • 1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욱부장.jpg
▲ 이종욱 정경부장
11.15 포항지진이 발생한 지 벌써 1년이 훌쩍 지나갔다.

지난해 이맘때쯤 포항은 그야말로 아수라장이었고, 1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그 아픔의 여파가 이어지고 있다.

지진 발생 이후 대통령을 비롯한 국무총리와 관련 부처장관, 국회와 각 정당 대표 등 우리나라를 이끄는 지도자급 인사들이 대부분 다녀갔다.

이쯤 됐으면 정신적인 부분은 몰라도 물질적인 부분에서는 무언가 결말이 났을 것 같지만 공공시설물을 제외한 무엇하나 제대로 된 것이 없다.

그러면 포항은 그동안 무엇을 하고 있었을까?

포항시는 지진 발생 이후 지열발전소 유발지진과 관련한 연구를 한다며 ‘포항11.15지진 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을 출범시켰고, 포항시의회는 지난달 지진피해대책특별위원회를 구성해 활동에 들어갔다. 또 일부는 정치적 또는 기타의 이익을 생각한 개별 활동도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하지만 뭔가가 잘못 진행되고 있다는 생각이다.

첫 번째는 52만 시민들의 목소리를 한 곳으로 모을 구심점이 없어 혼선을 빚고 있다는 것이고, 두 번째는 활동 방향이 잘못됐다는 점이다.

최근 포항시의회가 지열발전에 의한 유발지진 가능성을 확인하기 위해 스위스 바젤과 독일 란다우 지열발전소를 방문하려 했지만 해당 도시의 난색으로 무산됐다. 바젤시는 포항시 지열발전 공동연구단에게 이미 설명했다는 이유를 들었고, 란다우시는 지분 참여가 된 사업에 대해 더 이상 밝히기 힘들다는 속내를 드러냈다는 전언이다.

결국 포항시와 의회가 다른 행보를 하면서 의회 차원의 접근이 실패했다는 의미다.

또 지열발전 공동연구단이나 포항시의회에 지열발전 전문가가 포함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지열발전과 유발지진 간 상관관계를 연구하겠다는 것도 문제다. 유발지진 여부는 전문가들 사이에도 논쟁이 이어질 만큼 사실상 증명이 쉽지 않은 사항이므로 우선 정부 합동조사단의 조사결과를 지켜보는 것이 먼저이므로 굳이 전문가 아닌 사람들까지 나설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다.

반면 포항시나 의회가 진짜 해야 할 일은 유발지진 가능성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열발전소 유치 과정에 대한 재조사와 책임 여부를 찾는 것이다.

우선 포항시는 지난 2009년 지열발전소를 유치하면서 ‘미래 성장동력원으로 삼는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고, 의회는 물론 지역 언론들까지도 쌍수를 들었다. 한마디로 무지의 소치였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지열발전소를 추진한 산업통상자원부와 지질자원연구원, 넥스지오 등 전문가들로 구성돼있는 사업주체들은 어땠을까?

즉 지금 포항시나 의회가 해야 할 일은 ‘유발지진 여부를 찾는 과학적인 부분을 따져야 할 것이 아니라 이들이 유발지진 가능성을 알고도 추진한 것인지 여부를 따져보는 것’이 급선무라 할 수 있다.

따라서 기자는 두 가지를 제안하고 싶다.

하나는 현재 시와 의회, 개별단체 등 각개로 흩어져 있는 지진피해 기구를 일원화시켜 정치적 또는 기타의 목적으로 이용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며, 또 하나는 자체적으로 연구할 수 없는 유발지진 연구 대신 지열발전소 유치에서부터 현재까지 추진상황에 대한 재점검이다.

특히 재점검에는 포항시와 의회부터 ‘무엇이 잘못했었는지’를 살펴본 뒤 지열발전과 관련된 전체과정의 각 요소별 책임 여부를 찾아봐야 한다.

특별히 제안한다면 포항시의회가 독일 란다우에서 입수한 ‘포항지열발전소 건설에 참여했던 독일 B사가 지난 2016년 규모 3.1의 유발지진 발생 후 갑작스레 철수한 이유가 무엇이었는지’부터 살펴봐야 할 것이다.

이종욱 정경부장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정경부장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