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정부 우리밀 수매비축제도 30년만에 '부활'
내년부터 정부 우리밀 수매비축제도 30년만에 '부활'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2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 예산 100억원 확보
내년부터 정부의 우리밀 수매비축제도가 30여년만에 부활한다.

우리밀 1만t 수매비축을 위한 예산 100억원이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을 거쳐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2019년 국가예산에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지난 30여년간 중단됐던 우리밀 수매비축사업이 내년부터 재개한다.

우리밀은 2011년 생산량 4만3677t, 자급률 1.9%까지 올랐으나 2013년 생산량 1만9061t, 자급률 0.9%로 곤두박질 쳤다.

이후 2016년 우리밀 생산량은 3만8705t, 자급률은 1.8%로 다시 증가세를 보였으나 우리밀 소비기반이 더 이상 확충되지 않고, 1만5000t에 달하는 악성 재고가 해마다 쌓여갔다.

올 들어 우리밀 생산량은 2만4115t으로 급감했고 자급률은 0.8%수준으로 처졌다.

사정이 이 지경에 이르자, 올 들어 2022년 우리밀 자급률 목표치 9.9%를 내세운 정부가 하는 일 없이 말만 앞세우고 있다는 비난을 사기도 했다.

국산밀산업협회와 전국우리밀생산자연합회 등은 국민건강을 위해 쌀의 절반수준인 1인당 32kg를 소비하는 우리밀 자급률을 높여야 한다며 입을 모았지만 정작 지난 9월 국회에 제출된 2019년 정부예산에서 우리밀 수매비축 예산은 포함되지 않았다.

이에 농어업정책포럼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과 예산결산특별위원을 겸하고 있는 더불어민주당 김현권 의원에게 밀 비축제 도입을 위한 예산 100억원을 건의했고, 김 의원은 이를 내년 예산에 반영해 달라고 국회 예결위에 요청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밀 비축 예산 100억원이 확보됨에 따라 내년부터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를 통해서 농가약정수매, 그리고 우리밀 업체를 상대로 한 재고 밀 1만톤에 대한 수매 비축에 나설 계획이다.

김현권 의원은 “우리밀 정부 수매비축사업의 부활은 우리 농민·농촌의 염원이었다”며 “이번 밀 수매제 도입예산 확보는 국가 식량주권 확보를 위한 책임있는 농정을 바라는 여러분의 뜻이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