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반도 봄 폭염 가능성 2배~3배 증가
한반도 봄 폭염 가능성 2배~3배 증가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7일 22시 00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텍·옥스퍼드대 공동연구, 작년 봄철 폭염은 인간 활동 탓
미국기상학회보 특별호에 소개
▲ 민승기 포스텍 교수
포항지역 대학 연구팀이 한여름만큼이나 달아오르곤 하는 봄철 폭염이 앞으로 더 자주 찾아올 것이란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을 받고 있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는 환경공학부 민승기 교수, 김연희 연구교수, 박사과정 박인홍·이동현씨 연구팀이 옥스퍼드대 기후모델링 연구팀과 공동연구를 통해 2017년 5월 한국에서 일어난 이상고온 원인이 인간 활동 때문이었음을 최초로 확인했다고 17일 밝혔다.

연구팀은 특히 온실가스 증가로 2017년과 같이 이른 더위가 찾아올 가능성이 2∼3배 높음을 확인했다.

늦은 봄인 2017년 5월 한국은 한여름처럼 달아올랐다. 평균 기온이 18.7도로 1973년 이후 가장 높았다.

5월 29일에는 경남 밀양 최고기온이 36.6도로 5월 기온으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5월 말에는 남부지방에 이례적으로 이른 폭염 특보가 발령됐다.

연구팀은 많은 양의 고해상도 지역기후모델과 전지구기후모델 모의자료를 이용해 인간 활동이 포함된 경우와 포함되지 않은 경우의 기상 이변 발생 결과를 비교했다.

그 결과 2017년 5월 한국에서 발생한 이상 고온은 온실가스 증가로 발생 가능성이 2∼3배 증가했음을 확인했다.

그동안 기상 이변 원인이 인간이 만든 환경 오염 때문일 것이란 추측은 많았다.

그러나 기후모델을 이용한 방대한 데이터가 필요해 과학적으로 증명하기는 어려웠다.

이 연구는 미국기상학회보 특별호에 소개됐다.

미국기상학회보 특별호에는 한반도뿐만 아니라 2017년 6개 대륙 2개 대양에서 발생한 이상기후 현상의 원인 규명 결과가 실렸다.

이 연구에는 전 세계 10개국 120명의 과학자가 참여했다.

각국 연구팀은 미국 북부 평원과 동아프리카 가뭄, 남미와 중국의 홍수 등도 모두 인간이 만든 기후 변화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민승기 포스텍 교수는 “산업화에 따른 온실가스 증가로 전 지구적 기온 증가뿐만 아니라 한반도와 같은 작은 지역에서도 여름 시작일이 빨라짐을 최초로 확인했다”며 “앞으로 지구 온난화가 지속함에 따라 때 이른 봄철 폭염이 좀 더 자주, 그리고 더 강하게 발생할 것으로 전망되며 이에 대한 분야별 대응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행정사회부 데스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