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너원, 계약 연장 없이 31일 해산
워너원, 계약 연장 없이 31일 해산
  • 연합
  • 승인 2018년 12월 18일 15시 03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8일 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1월 시상식까지 참여하고 마지막 콘서트
▲ 강다니엘 생일에 함께한 워너원
그룹 워너원의 강다니엘이 10일 오후 서울 중구 동대문디지털플라자에서 열린 ‘2018 엠넷 아시아 뮤직 어워드’(MAMA) 레드카펫 행사에서 멤버들과 생일축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그룹 워너원이 계약 연장 없이 오는 31일 해산한다.

매니지먼트사 스윙엔터테인먼트는 “워너원이 예정대로 오는 12월 31일 계약을 종료한다. 워너원의 공식 활동은 내년 1월까지 이어진다”고 18일 밝혔다.

이어 “워너원은 예정된 연말 시상식에 참석하는 것은 물론, 마지막 공식 스케줄이 될 내년 1월 콘서트를 통해 팬들과 소중한 시간을 보낼 예정”이라고 전했다.

지난해 6월 엠넷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즌2’를 통해 결성된 워너원은 활동 연장을 놓고 고심해왔다.

지난 여름부터 CJ ENM 고위 관계자들과 멤버들의 각 기획사 대표자, 매니지먼트사인 스윙엔터테인먼트가 만나 앞으로 남은 앨범 활동과 내년 1월에 열릴 가요 시상식까지 1개월 연장 문제, 나아가 팀을 더 유지할지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CJ ENM에서 활동 기한을 연장하되 개별 활동도 허용해 ‘따로 또 같이’ 전략을 펴자고 제안했지만, 각 기획사 및 멤버와 이견을 좁히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스윙엔터테인먼트는 “약 1년 반 동안 멋진 모습을 보여준 11명의 청춘, 워너원에 고마운 마음을 전한다. 앞으로의 새 출발과 활동 또한 응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동안 워너원을 사랑해주신 국내외 많은 팬 여러분께도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워너원 멤버들의 앞날을 응원하고 축복해달라”고 전했다.

워너원은 지난해 8월 데뷔와 동시에 ‘괴물 신인’으로 불리며 눈부신 활동을 펼쳤다.

▲ 워너원 MAMA 공연
그룹 워너원이 14일 홍콩 아시아 월드 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8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에서 공연을 펼치고 있다.
강다니엘, 박지훈, 이대휘, 김재환, 옹성우, 박우진, 라이관린, 윤지성, 황민현, 배진영, 하성운은 신드롬에 가까운 팬덤을 구축했다.

이들은 첫 번째 앨범 ‘1X1=1(TO BE ONE)’을 시작으로 프리퀄 리패키지 ‘1-1=0 (NOTHING WITHOUT YOU)’, 두 번째 미니앨범 ‘0+1=1(I PROMISE YOU)’ 등을 연달아 발매했고, 스페셜 앨범 ‘1÷χ=1(UNDIVIDED)’에선 4팀의 소그룹을 결성해 새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워너원은 2017년 가온차트 연간결산에서 방탄소년단과 엑소에 이어 앨범차트에 이름을 올렸고, 앨범 2장 판매량은 135만5천618장을 기록했다.

또 올해 가온차트 결산에선 무려 3장이 10위권에 랭크됐다. 앨범 ‘0+1=1(I PROMISE YOU)’이 78만2천621장으로 4위, ‘1÷χ=1(UNDIVIDED)’이 64만1천343장으로 5위, 1¹¹=1(POWER OF DESTINY)이 57만1천418장으로 6위에 올랐다.

워너원은 지난 6월 ‘원: 더 월드’(ONE : THE WORLD)라는 타이틀로 미국, 아시아 등 14개 지역에서 월드투어를 펼치는 초대형 그룹으로 성장했다.

워너원은 내년 1월 15일 제28회 하이원 서울가요대상 등에 참석한 뒤 단독 콘서트를 끝으로 활동을 매듭짓는다. 콘서트 일시와 장소는 추후 공지한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