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2018년 최고장인' 5명에 인증패 수여
경북도, '2018년 최고장인' 5명에 인증패 수여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8일 20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 최병석·만혜석조원 이태만 등 선정…기술장려금 지급증서도 전달
경북최고장인.jpg

(주)포스코 최병석, 영주대장간 석노기, 고려왕검연구소 이상선, 만혜석조원 이태만, 구미에이테크솔루션(주) 유만준씨 등 5명이 ‘2018년 경상북도 최고장인’에 선정됐다.

경북도는 18일 접견실에서 이들 5명에게 인증패를 수여하고 기술장려금 지급증서를 전달했다.

올해의 최고장인은 지난 9월 실시한 선정공고에 7개 분야 8개 직종 10명이 신청, 타 시도 출신 대한민국 명장 등으로 구성된 심사위원들의 엄정한 현지 및 면접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했다.

최병석씨(58)는 지난 1978년 포스코 열연부 입사를 시작으로 40년간 근무하며 니켈, 크롬 등 특수원소가 함유된 후판제품의 압연공정이나 가공공정에서 발생한 자기력 때문에 용접성이 떨어지는 문제를 탈자처리해 용접을 가능하게 하는 잔류자기 제거기술을 개발하여 우리나라 철강산업을 한 단계 발전시키는데 기여했다.

석노기씨(64)는 1987년 대장장이로서의 길을 걷기 시작해 전통기술을 보유하고 전통방식대로 낫, 호미, 괭이 등 농기구를 제작해 전통산업을 이어가고 있으며, 경상북도 향토뿌리기업 및 산업유산에 선정돼 지역역사와 전통의 맥을 유지하고 있다.

이상선씨(62)는 2007년 고용노동부로부터 기능전수자로 선정돼 옛날 왕들의 장식, 호신용 사인검을 연구 제작해 우리 민족 고유의 맥을 이어오고 전통기능을 발전시키는데 평생을 헌신하고 있다.

이태만씨(63)는 1970년 석공의 길에 입문해 평생을 석공예가로 활동하면서 석조가공의 창의성과 독창성으로 우리나라 전통 석조공예의 우수성을 국내외에 천명하면서 석조공예의 전통성과 저변확대 및 후진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유만준씨(41세)는 성형가공의 뿌리산업인 금형분야에서 다양한 금형제작 구현을 위한 기술개발과 표준화 작업으로 고용노동부의 2016년 우수숙련기술자로 선정됐으며, 금형산업 발전과 지역의 숙련기술인 양성에 기여한 공이 크다.

선정된 최고장인들은 5년간 매월 30만원씩 1800만원의 기술장려금을 지급받고, 최고장인 작품전시회 및 재능나눔 봉사활동 등의 혜택이 주어진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우리나라가 불과 반세기 만에 세계적 경제대국으로 성장한데는 경북최고장인과 같은 숙련기술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기능인이 우대받는 일자리가 넘치는 부자경북, 행복경북을 만드는데 도정의 역량을 집중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2018121901010007176.jpeg
▲ 경산 만혜석조원 이태만 대표가 경북최고장인(석공예부분)에 선발돼 이철우 경북도지사(오른쪽)로부터 인증패를 받고 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