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 탈당 러시…유승민 "탈당 안해"
바른미래 탈당 러시…유승민 "탈당 안해"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8년 12월 18일 21시 51분
  • 지면게재일 2018년 12월 19일 수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성걸 한국당 복당 선언…바른정당 출신 행보 주목
18일 오전 대구 수성구 범어동 자유한국당 대구시당에서 류성걸(왼쪽에서 두번째) 전 의원 등 4명의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당협위원장들이 한국당 복,입당 의사를 밝히고 있다.
바른미래당 대구시당 인사들의 탈당과 자유한국당 복당이 시작되면서 유승민 전 바른미래당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유 전 대표 측은 탈당 자체를 부인하고 있으나 탈당 자체가 쉽지 않다는 분석도 제기되고 있다.

류성걸 전 의원을 비롯해 바른당 대구시당 전 원외 당협위원장 4명은 18일 한국당 대구시당에서 복당을 선언했다.

복당 선언 기자회견에서 류 전 의원은 “한국당 인적쇄신조치로 보수통합을 위한 환경이 마련됐다”며 복당 이유를 밝혔다.

또한 바른당 대구시당 1만여 명의 당원 중 절반이 합당 전 바른정당 당원이었으며 앞으로 이들이 복당에 동참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유 전 대표의 행보에 대해서는 즉답을 피했다.

그럼에도 유 전 대표의 측근으로 분류되는 류 전 의원이 복당을 선언한 만큼 유 전 대표의 결심이 임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적지 않다.

이에 대해 유 전 대표 측은 류 전 의원 복당에 대해 사전 조율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역 정가에서는 유 전 대표의 복당이 쉽지 않아 결심이 미뤄지고 있다는 해석이 적지 않다.

김무성 의원을 비롯해 복당파 대부분이 지역 당협위원장에서 배제된 상황에서 유 전 대표 복당을 받아들이기 쉽지 않다는 것이다.

한국당 대구시당 내에서도 복당 인사들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은 물론 복당 신청을 장담할 수 없다는 이야기가 나오는 것도 이 같은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만약 탈당 후 복당이 이뤄지지 않으면 무소속으로 남아야 하는데 실익이 전혀 없는 것도 탈당을 망설이는 이유로 꼽힌다.

어수선하지만 원내 3당인 위치를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다.

한 정치권 인사는 “한국당에서 유 전 대표를 그대로 받아들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유 전 대표도 안전장치 없이 복당하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바른당 창당의 중심이었던 만큼 선택하기 더욱 힘들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