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텍 대학원생 개발 로봇 자율주행 기술 CES서 주목
포스텍 대학원생 개발 로봇 자율주행 기술 CES서 주목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08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09일 수요일
  • 10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의IT융합공학과 대학원생 3명이 창업한 '폴라리스쓰리디'서 출품
포스텍 대학원생 개발한 로봇 자율주행 기술이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서 선보였다.
포스텍(포항공대) 대학원생이 만든 로봇 자율주행 기술이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 2019’에서 선보여 주목을 받고 있다.

포스텍 창의IT융합공학과 대학원생 3명이 지난해 창업한 폴라리스쓰리디(대표 곽인범)가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에 로봇 자율주행 솔루션을 출품한다.

로봇에 프로그램만 설치하면 공장이나 실내에서 자율주행이 가능한 기술이다.

현재 활용 중인 대다수 자율주행 로봇은 초광대역 통신이나 무선랜 기술이 필요해 별도 장치가 있어야 하지만 이 기술을 이용하면 별도 시설이나 장치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이 프로그램은 로봇이 스스로 움직여 3차원 공간 지도를 작성한 뒤 이 지도를 기반으로 위치를 추정해 목표지점까지 주행한다.

사용자는 간편하게 모바일 기기로 3차원 지도 제작과 자율주행을 원격 지시할 수 있다.

연산량을 많이 사용하지 않아 손바닥보다 작은 공간에서도 움직일 수 있는 소형로봇이나 드론에도 활용할 수 있다.
Polaris3D
폴라리스쓰리디는 이미 한국전자전(KES)를 비롯한 다양한 전자제품 전시회에서 이 기술을 선보여 투자를 받았다.

올해 실내자율주행 기술이 필요한 로봇업체나 자율주행기술 연구기관 등에 판매할 예정이다.

또 여러 로봇업체와 협력해 물류 로봇이나 지게차 등에 활용해 시설 구축이 필요 없는 자율주행 로봇도 선보일 계획이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