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 대상 투자유치 활동
경북도, 국내외 글로벌 기업 대상 투자유치 활동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0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19의 삼성전자 전시홍보관을 찾아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와 악수를 나누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CES(국제전자제품박람회) 2019’가 열리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지난 8, 9일 투자유치 네트워킹을 위해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IBM 등 국내외 글로벌기업 CEO들을 만나 경북도 투자환경을 홍보하고 투자 유치 활동을 펼쳤다.

이 지사는 한상범 LG디스플레이 대표이사와 단독 면담하는 자리에서 구미공장의 생산물량 확대 등 상호협력을 위해 의견을 교환하고, 라스베이거스 행사장에 마련된 전시홍보관 부스설명을 듣고 구미 기업유치를 희망하는 서명을 했다.

이 지사는 이어 SK하이닉스, 현대모비스, IBM 부스 등을 방문해 글로벌 기업을 상대로 경북도의 투자여건을 설명하고 상호 윈윈할 수 있는 협력분야의 발굴을 제안했다.

또 삼성전자 전시홍보관을 찾아 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를 만나 새로운 사업은 구미에서 할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요청하는 한편 구미공장의 휴대폰 생산시설 확대 등 추가투자를 적극 요청했다.

삼성과 LG는 그동안 구미에서 대한민국 전자제품의 생산메카로 자리매김하며 한국 전자제품의 수출확대를 통해 국가발전을 견인해 왔으나 최근 일부 생산시설의 국내외 이전으로 구미시 경제가 다소 위축되고 있는 것이 실정이다.

이철우 도지사는 “삼성과 LG는 지역 수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담당해 왔으나 위축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신규 투자가 절실히 필요하다”며 “기업하기 좋은 투자환경을 만들어가는데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