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티마병원 간호사 2명 홍역 확진…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아
파티마병원 간호사 2명 홍역 확진…대규모 확산 가능성은 낮아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1일 08시 5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1일 금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구 동구 소아과와 종합병원에서 홍역 확진자가 5명 발생한 데 이어 의료인 등 2명이 더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파티마병원 간호사 A씨가 지난 8일 밤부터 발열이 시작된 이후 9일 홍역 확진 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 지난 7일에도 앞서 이 병원의 간호사 B씨는 A씨(35)는 3일 발열 증상이 시작돼 인플루엔자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튿날 30개월 자녀가 중이염으로 입원 중인 종합병원에 입원했고, 6일 퇴원했다. 그러나 7일 아침 발진이 몸통까지 퍼진 데다 메스꺼움 등을 호소했고, 이날 오후 6시 40분께 홍역 확진 판정을 받고 국가지정격리치료병원인 대구의료원 격리병상에 입원해 치료를 받았다.

또 영유아 확진자 4명이 발생한 동구 소아과를 방문한 30대 여성도 9일 확진 판정을 받고 병원에 격리 조치 됐다.

앞서 대구 동구의 한 소아과를 방문한 생후 5개월, 8개월, 11개월 영아들이 홍역 확진 판정을 받았고, 같은 병원을 이용한 생후 23개월 유아 1명도 홍역 환자로 추가 확인됐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 전체 홍역 확진자는 영유아 4명 등 모두 7명으로 늘었다.

대구시 보건건강과 관계자는 “어린이 홍역 예방접종률이 1차 97.7%, 2차 98.2% 등으로 매우 높고, 접종 시 방어 면역획득률도 1차 95~98%, 2차 99% 이상에 달해 지역 내 대규모 유행 가능성은 작다”며 “다만, 일부 미 접종자와 면역력이 감소한 일부 개인의 경우 감염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소규모 유행 가능성은 있다”고 말했다.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하는 급성 유행성 발진성 질환인 홍역은 전파력은 강하지만 대부분은 증상 치료만으로도 회복할 수 있어서 과도한 걱정은 필요가 없다. 예방접종만으로 대부분 예방할 수 있으며, 호흡기를 통해 감염되는 만큼 마스크 착용과 손 씻기 등 개인위생을 잘 실천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이다.

한편 달서구 한 산후조리원에서 발생한 신생아 호흡기 세포 융합 바이러스(RSV) 환자도 1명이 늘어 모두 2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