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글로벌 기업 벤치마킹 '스탠딩 회의' 도입
경북도, 글로벌 기업 벤치마킹 '스탠딩 회의' 도입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15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6일 수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간부회의 주재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자신의 집무실에서 도청 간부들과 스텐딩 회의를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15일 간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최근 5박 8일 일정으로 미국에서 열린 국제전자제품박람회(CES)와 구글 본사를 다녀온 후 느낀 점에 대해 도청 간부들과 토론하고 업무에 반영할 것을 주문했다.

이 지사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구글 본사를 방문했을 때 직원들의 출퇴근 시간이 따로 없고 노타이 복장으로 자유롭게 근무하며, 서서 근무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공룡 조형물을 통해서 미래를 대비하는 그들의 자세가 특별히 가슴에 와 닿았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근무방식도 도정에 반영할 필요가 있다면서 “톱다운(Top down)식의 지시보다 스스로 일하는 조직문화를 만들어야 한다”며 간부들의 동참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집무실 결재탁자를 스탠딩(standing) 방식으로 바꿔 스탠딩 회의를 활성화하는 한편 업무의 간소화와 도청간부들의 창의적인 업무 추진을 혁신적으로 시도할 계획이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