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폭탄과 수소차 수소는 다르다…"휘발유·LNG보다 안전"
수소폭탄과 수소차 수소는 다르다…"휘발유·LNG보다 안전"
  • 연합
  • 승인 2019년 01월 17일 10시 2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17일 목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소폭탄 폭발하려면 온도 1억도…수소차 운전 온도는 70도
누출시 바로 공기로 확산…저장탱크도 에펠탑 무게 견디게 설계
정부가 화석연료를 수소로 대체하는 수소경제를 활성화하겠다고 발표하면서 수소의 안전성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일각에서는 수소전기차나 수소충전소가 수소폭탄처럼 폭발할 수 있다는 우려를 제기하지만, 정부는 수소가 가솔린이나 액화석유가스(LPG)보다 안전하다고 설명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7일 수소의 안전성에 대해 “수소는 석유화학, 정유, 반도체, 식품 등 산업현장에서 수십년간 사용해온 가스로써 이미 안전관리 노하우가 축적된 분야”라고 밝혔다.

산업부에 따르면 수소의 폭발 가능성은 충분히 제어가 가능하다.

폭발은 저장용기 균열 등으로 발생하는 물리적 폭발과 누출된 가스가 발화하는 화학적 폭발이 있다.

수소차의 수소저장용기는 에펠탑 무게(7천300t)도 견디도록 설계됐다.

철보다 10배 강한 탄소섬유 강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 수심 7천m에서도 안전하고, 파열, 화염, 총격, 낙하 등 17개 안전성 시험을 거친다.

화학적 폭발은 누출된 가스가 모여 구름을 형성하고 불이 붙어야 발생한다.

그런데 수소는 공기보다 14배 가벼운 가장 가벼운 기체로 누출시 빠르게 확산해 가스구름이 생성되기 어렵고, 공기에 쉽게 희석된다.

한국산업안전공단과 미국화학공학회에 따르면 자연발화온도, 독성, 불꽃온도, 연소속도 등을 평가한 수소의 종합 위험도는 1로 가솔린(1.44), LPG(1.22), 도시가스(1.03)보다 낮다.

수소차의 연료로 사용되는 수소는 수소폭탄에 사용되는 중수소·삼중수소와 다르다.

자연 상태에서는 수소가 중수소나 삼중수소로 변하지 않는다.

또 수소폭탄은 1억℃ 이상의 온도가 필요한데 수소차의 운전 온도는 70℃ 정도다.

수소차는 긴급한 상황에서 수소 공급을 차단하고 대기로 방출하는 장치를 탑재했으며, 각국 인증기관의 안전성 평가를 거쳐 출시된다.

수소충전소 또한 현재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에서 10년 이상 운영하고 있지만, 현재까지 안전사고는 없다.

우리나라도 국제기준에 따른 안전검사를 통과한 부품을 사용하고 충전소에 대해 안전검사를 하고 있으며, 충전소에 긴급차단장치, 가스누출 경보장치 등 안전장치를 마련했다.

그러나 이런 정부의 설명에도 일부 불안감을 느끼는 이들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정승일 산업부 차관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충분한 설득, 설명 노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