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교동새마을금고 이사장에 모석종 전 시의원 당선
영천시 교동새마을금고 이사장에 모석종 전 시의원 당선
  • 권오석 기자
  • 승인 2019년 01월 29일 19시 5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1월 30일 수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석종 전 시의원 교동금고 이사장에 당선.
영천시 교동새마을금고 제13대 이사장에 모석종(54) 전 시의원이 압도적인 표차로 당선됐다.

교동새마을금고는 29일 제38차 정기총회를 열고 우수회원에 대한 시상, 회원자녀장학금, 감사보고, 2018년도 결산, 2019년도 예산안, 정관 일부 개정 및 이사장 등의 임원을 선출했다.

이번 교동금고 이사장 선거은 현 이사장의 3선 연임 제한규정으로 2파전으로 치러진 가운데 모석종 후보가 대의원들의 압도적 지지로 당선됐으며 부이사장 및 이사는 정수 내 등록으로 무투표 당선됐다.

모석종 신임 이사장은 “먼저 대의원들의 과분한 지지에 감사드리고 그동안의 의정활동을 경험 삼아 교동새마을금고를 지역 내 중견금고로 변모시켜 나아가고 또 투명한 운영으로 회원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변화에 적극 대처하는, 신뢰받는 금고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특히 “우리 교동금고의 경영 건전성 관리를 통해 조직기반을 강화하고 안정적이며 지속적인 수익창출로 대의원들의 출자이익을 극대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권오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석 기자
권오석 기자 osk@kyongbuk.com

영천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