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환 군수·김항곤 전 군수 "지역발전 의기투합"
이병환 군수·김항곤 전 군수 "지역발전 의기투합"
  • 권오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04일 16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4일 월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군수, 설 명절 맞아 김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 자택 방문
▲ 4일 오전 8시 30분께 자유한국당 김항곤 고령·성주·칠곡군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의 성주군 초전면 자택을 찾은 이병환 성주군수(오른쪽)가 김 위원장의 서재에서 담소를 나눈 후 앞 마당에서 화합의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병환 성주군수가 설 전날인 4일 오전 8시 30분께 자유한국당 김항곤 (고령·성주·칠곡군) 당원협의회 조직위원장 자택을 찾았다.

제법 매서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이른 아침에 성주군 초전면에 위치한 김 당협위원장의 자택을 찾은 이 군수는 뒤늦은 예방에 대한 송구함을 내비치며 지역의 화합과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을 기울여줄 것을 요청했다.

김 당협의원장은 전임 군수로 3선 불출마의 재선 임기를 마친 후 자유한국당 고령·성주·칠곡군 조직위원장에 임명됐으며, 이 군수는 경북도의회사무처장을 역임하고 성주군수에 당선됐다.

이 군수는 지난해 7월 취임 초 군수실 이전을 비롯해 전임군수의 역점사업 백지화 등에 대한 외부인식이 쌓이면서 “루비콘 강을 건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감을 낳기도 했다.

이날 이 군수는 “지역발전을 위한 선배의 고견과 군민화합의 열정을 열어 지역 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역량을 기울여줄 것”을 정중히 요청했다.

김 위원장은 “성주발전을 위한 오롯한 마음은 단 한 번도 잊은 적이 없다”면서 “이 군수의 군정운영에 힘을 보탤 것이며, 지역발전과 국가발전에도 함께 힘을 합쳐 나가자”고 화답했다.

이를 접한 지역민들은 “지역의 두 어른이 의기투합해 지역발전에 애쓰는 모습은 매우 보기 좋다”이라며 입을 모았다.
권오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오항 기자
권오항 기자 koh@kyongbuk.com

고령, 성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