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관광공사, '울진 덕구·백암온천' 2월 여행지 선정
한국관광공사, '울진 덕구·백암온천' 2월 여행지 선정
  • 김형소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07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덕구보양온천과 백암온천이 한국관광공사가 추천하는 2월 가볼 만한 특색있는 온천으로 선정됐다.

덕구보양온천은 대온천장과 스파월드, 프라이빗 스파룸, 숙박 시설을 고루 갖춘 종합 온천 휴양지로 응봉산 중턱에서 42.4℃에 달하는 온천수가 자연적으로 솟구치는 장면을 볼 수 있다.

또, 스파월드는 온천수(水) 치료 시설과 함께 야외 노천탕을 갖춰 겨울 낭만을 즐기기엔 부족함이 없다.

백암온천 역시 1997년 관광특구로 지정돼 오랜 전통을 유지하고 있으며, 온천시설을 갖춘 10여 개의 숙박업소와 비단을 두른 듯 매끄러운 온천수가 매력적이다.

박금용 관광문화과장은 “2월의 가볼 만 한 곳 선정과 28일부터 4일간 후포항 왕돌초 광장에서 열리는 ‘2019 울진대게와 붉은대게축제’도 함께 홍보해 울진으로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올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형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형소 기자
김형소 기자 khs@kyongbuk.com

울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