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서비스

영양 무료스케이트장 폐장…1만5000여 명 이용
영양 무료스케이트장 폐장…1만5000여 명 이용
  • 오종명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07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08일 금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양 무료스케이트장의 최종 방문객이 1만5000명을 넘어서 겨울철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사진은 무료스케이트장에서 이용객들이 썰매기차를 타고 있는 모습.
지난해 말 개장해 이달 6일 폐장한 영양 무료스케이트장의 최종 방문객이 1만5000명을 넘어서 겨울철 명소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영양읍 현리 반변천 일원에 위치한 영양 무료스케이트장은 일월산에서 발원하는 반변천의 수려한 자연이 그대로 묻어나는 천연 스케이트장으로서 빙질이 우수하고 얕은 수심으로 안전성도 높다.

특히 올해는 얼음 열차를 보완하고, 인공눈을 제작해 눈썰매장의 인기 상승과 대구, 울산, 포항, 안동 등 인근 지역 방문객 증가에 따라 지난해보다 5000명이 증가했다.

영양군 관계자는 “내년부터 눈썰매장의 확장, 얼음조각 전시, 이글루 등 다양한 볼거리 제공은 물론 특색 있는 간식과 영양 농·특산물 판매장 설치 등 방문객에게는 재미와 감동을 지역민에게는 경제적 효과를 줄 수 있도록 무료스케이트장을 활성화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오종명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오종명 기자
오종명 기자 ojm2171@kyongbuk.com

안동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