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 구제역 확산 방지…'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 행사 취소
청도군, 구제역 확산 방지…'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 행사 취소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0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도군은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싸움소 육성을 위해 올해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행사를 취소키로 했다.청도군.
매년 정월 대보름 전국 최대규모의 달집태우기 행사로 관광객을 불러 모으는 등 유명세를 더해온 청도군이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및 싸움소 육성을 위해 ‘2019 정월대보름민속한마당’행사를 취소했다.

청도군은 구제역 확산이 우려됨에 따라 지난 8일 군청 제1회의실에서 이승율 군수를 비롯, 축제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긴급대책회의를 개최, 논의 결과 ‘2019 정월대보름민속한마당’행사를 취소키로 했다고 밝혔다.

청도군은 당초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행사를 오는 19일 청도천 둔치에서 개최, 달집을 태우면서 군민의 안녕과 화합을 기원하고 풍년 농사를 빌며 한 해의 액운을 물리치고 자손의 번창과 행운을 기원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경기도 안성 및 충북 충주에서 구제역 발생으로 위기단계 수준이 ‘경계’단계로 상향 조정됨에 따라, 지난 1일부터 구제역 특별방역대책상황실 운영을 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이승율 군수)로 전환해 비상근무 하고 있다.
청도군은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싸움소 육성을 위해 올해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행사를 취소키로 했다.(지난해 달집태우기 행사)청도군.
재난안전대책본부는 거점소독시설 1개소, 공동방제단 3개반, 긴급백신 접종, 군계 12개소 생석회 도포 등을 통해 구제역 차단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으며 구제역 유입방지와 축산농가 보호 및 싸움소 육성을 위해 올해 행사를 전면 취소하게 됐다.

이승율 청도군수는 “그동안 ‘정월대보름 민속한마당’ 행사의 성공적인 개최를 위해 많은 관심을 가져주신 군민 여러분들의 성원에 깊은 감사드린다”며 “구제역 차단을 위해 방역에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청도군은 매년 전국최대규모의 달집태우기와 고유의 민속놀이 등으로 관광객 취재진 등 2만 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한 가운데 한 해의 풍년농사와 무사안녕,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정월대보름 행사를 개최해 왔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