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시, 구제역 확산 방지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
김천시, 구제역 확산 방지 정월대보름 행사 취소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0일 21시 4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천시가 구제역 확산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전면 취소하기로 했다.

지난달 28일, 29일 경기도 안성시에서 발생해 31일 충주시로 확산한 구제역은 아직 추가 발생은 없지만, 여전히 구제역 잠복 기간(최대 14일) 중이다.

특히 설 연휴 기간에 4000만 명 이상의 귀성객과 차량이 이동해 추가 확산 우려가 큰 실정이다.

김천시는 5000명 이상의 시민이 참여하는 정월 대보름 행사를 개최할 경우 구제역 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어 취소 결정을 했다고 밝혔다.

김충섭 김천시장은 “한 해의 액운을 쫓아내고 풍년이 들도록 기원하는 민족 고유 전통행사인 정월 대보름 행사를 고심 끝에 취소하기로 했다”며 “앞으로도 구제역 방역활동 및 예찰 활동을 더욱 철저히 해 김천을 구제역 청정지역으로 지켜내겠다”고 말했다.

김천시는 2011년 구제역 확산 방지, 2017년, 2018년 AI 확산방지를 위해 정월 대보름 행사를 취소했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