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설주의보' 최승호 시인 초청 도서관 아침산책 강연 개최
'대설주의보' 최승호 시인 초청 도서관 아침산책 강연 개최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0일 21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1일 월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4일 오전 10시 30분 포은중앙도서관 1층 어울마루
최승호 시인
포항시는 14일 도서관 아침산책시간에 최승호 시인을 초청해 동시에 대해 들어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강연에는 시인이 초등학교 교사로 재직하면서 쌓았던 아이들과의 교감과 눈높이를 통해, 한글을 처음 배우는 어린이들이 한글을 쉽게 접할 수 있게 하는 방법 등에 대해 대화를 나눠보고, 책 속에 실린 동시를 음악과 함께 직접 들어 보며, 최근 시집 ‘방부제가 썩는 나라’에 대해서도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최승호 시인은 춘천 출신으로 1977년 월간 ‘현대시학’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등을 펴냈다. 또한 ‘오늘의 작가상’, ‘김수영 문학상’, ‘대산문학상’, ‘현대문학상’등을 수상했다.

이 강연은 포항시민은 누구나 참석가능하고, 오전 10시 30분에 포은중앙도서관 1층 어울마루에서 진행되며 선착순 무료이다.

송영희 시립도서관장은 “동시를 통해 아이들의 웃음과 자유로운 상상력을 느낄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라며, 관심 있는 분들의 많은 참여 부탁 드린다”고 말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