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대, 박은경·김정곤 모자 졸업생 탄생
구미대, 박은경·김정곤 모자 졸업생 탄생
  • 하철민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1시 3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공심화 전체 수석 재단이사장상, 공군부사관 조기 임관해 군복무 중
▲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 올 해 제26회 학위수여식에서 모자 졸업생이 탄생해 화제를 모았다. 사진은 어머니 박은경(46·산업경영학과)씨, 아들 김정곤(21·헬기정비과)은 군 지난 해 조기 임관해 군 복무중이다.
구미대학교(총장 정창주) 올 해 제26회 학위수여식에서 모자 졸업생이 탄생해 화제를 모았다.

주인공은 어머니 박은경(46·산업경영학과)씨와 아들 김정곤(21·헬기정비과)군으로 . 어머니는 전공심화 전체 수석으로 식장에 올라 재단이사장상을 받았고, 아들은 공군부사관으로 지난해 조기 임관해 군복무로 졸업식장에는 같이하지 못했다.

박 씨는 1남1녀를 둔 전업 주부로 생활하다 컴퓨터학원을 운영하면서 경영에 애로를 느껴 구미대 산업경영과 입학해 학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한다.

낮에는 대학생으로 저녁에는 학원 교사로, 밤에는 주부이자 늦깍이 대학생으로서의 보충 공부에 열심을 다했다.

젊은 학생들에게 뒤처지지 않고 다시는 없을 학업의 기회를 놓치기 싫어 하루 2~3시간 잠을 자는 일과들이 반복, 이즈음 친정 아버지의 병환으로 병 간호도 빼놓을 수 없었다고 했다.

학업에 대한 열정은 탄력을 받아 전공심화과정 야간반으로 3,4학년 과정을 무사히 마쳤고, 4년간 전 과목 A+라는 놀라운 성적으로 전체 수석 졸업이라는 큰 결실을 얻을 수 있었다.

2년 전 박 씨가 전공심화를 시작할 때 아들 김 정곤 군도 구미대 헬기정비과에 입학했다. 직업군인이 꿈인 아들을 위해 전국 부사관 학과를 모두 조사·분석하고 기정비과를 적극 추천해 아들은 지난 해말부터 군 복무중이다.

박 씨는 석사과정으로 금오공대 일반대학원 경영학과에 입학 학업을 계속 이어간다.

“많이 알아야 이룰 수 있는 꿈이기에 더 배우려고 합니다” 재능기부단체를 운영하는 것이 박씨의 꿈이다.

박씨는 “평생 쌓아올린 자신의 재능을 아깝게 묻혀두고 계신 분들이 사회에 많습니다. 이 분들의 재능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에게 나눠줄 수 있다면 이 사회는 한층 밝아지고 희망적일 것이라는 생각입니다”라며 컴퓨터학원 운영과 공무원인 남편의 정년퇴직을 감안해 10년 뒤에는 꼭 이루고 싶은 꿈이라고 말했다.

“기회는 나이와 상관없이 자신의 의지로 만들어지는 것 같다”는 박 씨는 “나이가 많아 학업의 기회를 놓쳤다고 생각하지 말고 하고 싶은 공부를 시작해보면 인생의 선물과도 같은 기쁨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하철민 기자
하철민 기자 hachm@kyongbuk.com

중서부권 본부장, 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