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보건대, 보건계열 국가고시서 전체수석 배출 ‘두각’
대구보건대, 보건계열 국가고시서 전체수석 배출 ‘두각’
  • 배준수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1시 3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병리과, 5년간 전국 수석 3명…방사선과도 전국 수석·차석 배출
대구보건대학교 전경.
대구보건대학교 임상병리과 3학년 이승민(24·여)씨는 제46회 임상병리사 국가고시에서 280점 만점에 276점을 받아 전국수석을 차지했다. 전국 52개 대학에서 응시한 수험생 2927명 중에서 1등이다. 임상병리과는 최근 5년 동안 전국 수석 3명을 냈다. 방사선과 3학년 정세진(24)씨와 권용대(25)씨는 방사선 국가고시에서 2천548명 가운데 전국 수석과 차석을 했다.

보건 특성화 대학인 대구보건대학교가 보건계열 국가고시에서 전국 수석과 차석을 배출하는 등 두각을 보이고 있다.

작업치료과 응시자 33명 전원이 작업치료사 시험에 합격했고, 방사선과 또한 방사선사 시험에서 218명이 합격해 전국 최다 합격자를 배출했다. 언어치료과 또한 2급 언어재활사 국가고시에서 합격률 91.7%(전국평균 74.3%)라는 기록을 세웠고, 안경광학과는 안경사 합격률 93.6%(전국평균 76.8%)을 보였다. 물리치료사 합격률도 94.9%였고, 치과위생사도 85.6%였다.

대구보건대가 전체 학과에서 높은 합격률이라는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이유는 47년간 보건 특성화 대학으로 발전해온 노하우를 바탕으로 국가고시에 철저하게 대비했기 때문이다. 국가 면허 종합 관리 시스템을 구축해 14개의 학생 학습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교수학습지원센터도 한 몫 했다.

이정영 교무처장은 “타 대학보다 응시자가 2배에서 8배까지 많아서 높은 합격률을 나타내기 힘들지만 매년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있다”며 “국시를 치는 전체 학과가 고른 성적을 내기는 매우 어려운 일인데 학생들이 잘 따라주고 있다”고 말했다.

배준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배준수 기자
배준수 기자 baepro@kyongbuk.com

법조, 경찰, 대학, 유통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