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민단체 "스트립쇼 추태 최교일 사퇴, 장욱현 시장 해명하라"
영주시민단체 "스트립쇼 추태 최교일 사퇴, 장욱현 시장 해명하라"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1시 5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 ‘최교일 미국스트립쇼 의혹’과 관련 자유한국당 영주당협사무실앞에서 영주시민단체회원들이 ‘최교일 국회의원 사퇴’ 현수막을 들고 집회를 가졌다.
영주시민사회단체대책위원회는 “영주시 세금으로 미국 출장 중 스트립 쇼 관람의 추태를 보인 최교일 의원은 사퇴하고 장욱현 영주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영주시민연대를 비롯 10여 개 영주시 범시민단체들은 11일 오전 최교일 국회의원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2016년 9월 선비정신 업무협약이라는 명목 아래 미국 출장 중 가이드를 종용해 스트립쇼를 관람한 최교일 의원은 더 이상 우리들의 대변자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또 영주시민사회단체는 회견문을 통해 “스트립쇼 추태의 주인공 최교일은 즉각 사퇴하고, 장욱현 시장은 사실을 명백히 밝히고 사죄하라”면서 “이런 우리의 요구가 관철될때까지 투쟁을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영주농민회관계자는 “최교일 의원은 이번 사태에 대해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 “영주 선비정신 문화를 위한 자리가 추태 문제로 불거져 영주시장, 시 의장 또한 시비로 공무 중이었던 만큼 사실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한편 영주시민사회단체연석대책위원회는 앞으로 1인시위를 이어갈 지 여부를 논의하면서 투쟁을 계속할 것으로 보여 영주시에 미칠 파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