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대구시의회, 공동특별위원회 구성…실질적 상생 '맞손'
경북도·대구시의회, 공동특별위원회 구성…실질적 상생 '맞손'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1일 21시 5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2일 화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 의원들이 11일 경북·대구 상생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한 뒤 도의회 앞마당에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경북도의회와 대구시의회가 새해 첫 대외 공식일정으로 11일 경북도의회에서 양 시·도 전체 의원 만남의 자리를 갖고 경북·대구 상생발전을 위한 실질적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양 의회가 그동안 확대의장단 수준의 교류를 지속적으로 가져 오다 전체의원 교류행사를 가진 것은 그만큼 한 뿌리 상생공동체이자 지방자치 시대의 미래 동반자로서 상호 협력의 필요성을 깊이 인식한 데 따른 것이다.

이 자리에서 양 의회는 ‘경상북도의회·대구광역시의회 상생발전을 위한 협약’ 체결식을 통해 공동 특별위원회 구성과 정기적인 화합행사, 의정활동의 공동 추진 등을 통해 양 지역 간 실질적인 상생협력을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협약서에 따르면 우선 (가칭)경북도-대구시의회 상생협력 공동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지역 공통 현안 해결과 미래지향적인 협력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나가기로 했다.

또 정기적으로 화합행사와 교류를 확대해 상호 신뢰와 우호협력을 증진하고, 시·도민 간 공감대와 유대감을 높이는 데도 적극적인 노력을 펼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의원 연찬회와 연수회 등을 공동으로 열어 의정역량 강화와 정책발굴을 위해서도 노력하는 한편 우수사례들은 의정활동에 적극적으로 반영키로 했다.

양 시도는 지방분권과 균형발전을 위해서도 협력을 강화키로 했다. 지역 간 특성을 최대한 살리면서도 상생할 수 있는 방안을 함께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 국책사업에 대해서도 양 지역이 수혜자가 될 수 있도록 서로 지원하고 협력을 아끼지 말자고 중지를 모았다.

양 의회는 앞으로 공동 특위 구성 및 운영방법 등에 대해 실무협의를 거쳐 협약서 내용을 구체화시켜 나갈 예정이다.

장경식 경북도의회 의장은 “지방분권 강화라는 기회와 지방소멸이라는 위기가 공존하는 시기에 한뿌리 상생과 미래 발전의 동반자인 경북과 대구가 함께 뭉쳐야 하는 것은 시대적 과제이며, 오늘 협약식을 통해 이를 구체적으로 실현시켜 나가자”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