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금 사업 확대 시행
영주시,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금 사업 확대 시행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2일 21시 4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모,_신생아_건강관리_지원사업
영주시보건소(소장 김인석)는 아이 낳기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출산가정을 대상으로 실시하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금 사업’을 올해부터 확대 시행한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전문교육을 받은 건강관리사(옛. 산모도우미)가 최소 5일에서 최대 25일간 출산 가정을 방문 체계적인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모유수유지도 신생아돌보기, 산모 정보제공 및 정서지원, 가사지원 서비스 등 산후회복과 신생아 양육을 돕는 사업이다.

지난해에는 기준중위소득 90%이하로 제한됐지만, 올해는 중위소득 100%이하로 건강보험료 4인 가족기준 직장가입자 15만844원, 지역가입자 15만1910원, 혼합형 15만2850원 이하 출산가정까지 확대됐다.

특히 셋째아 이상 출산 가정은 소득기준에 관계없이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

지난해는 92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120명의 대상자가 혜택을 받았으며, 올해는 1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지역 산모들에게 양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할 계획이다.

신청은 출산 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일로부터 30일까지 보건소로 기타 자세한 사항은 출산장려팀으로 문의하면 된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