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북구청, 우현·창포동 일대 멧돼지 3마리 포획
포항시 북구청, 우현·창포동 일대 멧돼지 3마리 포획
  • 손석호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2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53174_334607_0359 사본.jpg
▲ 포항시 북구청은 12일 우현동.창포동 일대 야산에서 멧돼지 3마리를 포획했다.
포항시 북구청(구청장 권태흠)은 최근 도심 속 야생 멧돼지 잦은 출몰에 따라 창포동·우현동 일대 야산에서 12일 특별 수렵활동으로 하루 만에 3마리를 포획했다고 밝혔다.

최근 창포동 도심지까지 멧돼지가 나타나고, 마장지 인근 야산에서도 떼로 발견되는 등 주민 신고가 잦은 상황이다.

이에 따라 민원을 해결하기 위해 전국수렵인참여연대 엽사 10여 명과 북부경찰서·소방서 등 총 20여 명으로 수색·매복·몰이 등 3개조를 분산 투입했다.

양덕정수장부터 세화여고 일대 야산까지 샅샅이 수색해 80~100㎏에 달하는 3~4년생 멧돼지 3마리를 포획했다.

장숙경 북구청 복지환경위생과장은 “주민과 등산객이 야생 멧돼지로부터 안전을 위협받고 있었으나, 이번 포획으로 불안이 해소되는 계기가 됐다”며 “등산객 왕래가 많은 지역에서 안전사고 없이 포획 활동에 적극 협조해 준 전국수렵인참여연대 엽사들에게 감사 마음을 전한다”고 했다.

손석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손석호 기자
손석호 기자 ssh@kyongbuk.com

포항 북구지역, 검찰, 법원 등 각급 기관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