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매 여성 비하' 홍준연 중구의원 제명 촉구
'성매매 여성 비하' 홍준연 중구의원 제명 촉구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2일 21시 4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3일 수요일
  • 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갈마당 폐쇄 위한 시민연대
대구 성매매집결지‘자갈마당’폐쇄를위한시민연대가 성매매 여성과 관련,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홍준연 중구의회 의원을 제명하라고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시민연대는 지난 1일 중구의회 본회의에서 홍 의원이 성매매집결지 폐쇄와 관련, 왜곡된 구정 질의를 했다고 날을 세웠다.

홍 의원이 성매매집결지 업주들의 주장을 인터뷰한 동영상을 보여주며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정책에 대한 사실 왜곡했다는 것이다.

또한 성매매 여성에 대한 반인권적 발언과 주장을 반복했다고 덧붙였다.

시민연대는 앞서 홍 의원은 지난해 12월 본회의장에서 성매매 여성들에 대한 비하와 혐오성 발언을 거듭 반복했다고 강조했다.

성매매여성들에 대한 자활사업을 혈세낭비라고 주장했으며 민주당 대구시당은 이 발언에 대한 항의를 받자 바로 사과문을 올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본회의장에서 정책 전반에 대한 사실조차 확인하지 않은 왜곡된 내용과 성매매여성들에 대한 반인권적 발언을 다시 쏟아냈다고 주장했다.

대구시당은 지난달 30일 윤리심판위를 열고 홍 의원에 대한 소명을 들었으며 징계는 14일 회의를 통해 결정된다.

이에 따라 시민연대는 대구시당이 성매매집결지 폐쇄를 위한 정책입법 취지를 왜곡하고 성매매여성에 대한 혐오를 선동·조장하는 홍 의원을 당장 제명하라고 촉구했다.

시민연대의 주장에 대해 홍 의원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대구시당의 사과도 자신과는 무관하며 사과할 일이 아니라고 맞섰다.

홍 의원은 세금이 들어가는 사업인 만큼 시시비비를 정확하게 가리는 것이 자신의 역할이라고 강조했다.

오히려 자신의 건전한 비판을 막으려는 움직임이라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홍 의원은 “세금이 집행되는 것은 반드시 감사를 받아야 한다”며 “당의 사과문은 물론 당의 결정과 관계 없이 할 일은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