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보건환경硏, 경주빵 유통기한 연장 기술 '신라명가'에 이전
경북도보건환경硏, 경주빵 유통기한 연장 기술 '신라명가'에 이전
  • 양승복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3일 22시 15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4일 목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은 13일 경주의 경주빵 제조업체인 (주)신라명가에 경주빵을 상온에서 15일 이상 유통시킬 수 있는 경주빵 제조기술을 이전했다고 밝혔다.

이전하는 기술은 경주빵 껍질 재료에 존재하는 곰팡이 포자의 멸균 기술, 포장된 제품 팥소에서의 효모 생육억제 기술, 경주빵의 완전 밀폐포장을 위해 개발된 포장 장치 및 포장 기술 등이다.

이번에 이전되는 경주빵 유통기간 연장 기술(8일→15일)이 적용된 제품은 다음 달부터 제조·판매될 예정이며, 지난해 10월 기술 이전된 경주찰보리빵 유통기간 연장(4일→8일)기술이 적용된 제품은 유통기간이 8일로 연장돼 유통되고 있다.

이번에 기술이 적용된 경주빵은 유통기한이 기존 제품보다 2배 이상 연장되면서도 맛의 변화는 전혀 없고, 제품의 위생적 안전성이 확보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짧은 유통기간 문제 때문에 제조된 빵의 20~30%나 되는 미판매 제품의 회수 문제와 제한된 판매방법 문제점 등을 해결할 수 있어 관련 업체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경호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장은 “지난해 이전한 경주찰보리빵 유통기간 연장기술이 산업체 적용 경제성과 제품의 품질 유지 기능성이 뛰어나 빵의 안전성 확보는 물론 매출 증대에 큰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며 “앞으로 이 기술의 이전을 원하는 도내 모든 제빵업체에 기술을 이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승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양승복 기자
양승복 기자 yang@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