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이종덕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대구시의회, 이종덕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개최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3일 22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4일 목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양이익 과다·낮은 청렴도…송곳 질의
22일까지 경과보고서 권영진 시장에 전달
이종덕 대구도시공사 사장 후보자(사진 오른쪽)가 13일 대구시의회 인사청문회에 앞서 선서를 하고 있다. (대구시의회 제공)
“대구 도시공사, 수성구 알파 시티를 분양해 2500억 원 남겼다.”

대구시의회는 13일 이종덕 대구도시공사(이하 도시공사) 사장 후보자를 출석시킨 가운데 인사청문회를 개최했다.

시의회는 이에 따라 소관 상임위원회인 건설교통위원회(위원장 박갑상) 소속 시의원 6명과 의장이 지명하는 다른 상임위 소속 시의원 3명 등 9명으로 인사청문위원회를 구성해 차례로 질문에 나섰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도시공사가 사업을 하면서 조성가 대비 분양 이익이 과다 여부와 청렴도, 사업비 증가에 따른 도시공사의 부담 등이 이슈로 대두했다.

첫 질문에 나선 이진련 의원은 도시공사의 청렴도가 상대적으로 높지 않다. 30년 역사를 가지고 있음에도 신뢰도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면서 따졌다.

특히 이 의원은 “수성 의료지구가 알파 시티, 스마트시티로 변경을 거듭 했다. 의료지구 일부를 제외하면 거의 100% 분양된 것 같다”면서 “투자 대비 수익이 엄청 나다. 땅 장사를 했다는 오명을 받고 있는 것 아니냐.”며 몰아 세웠다.

박갑성 의원은 수성 알파 시티를 조성 분양하는 과정에서 조성원가 대비 분양 이익이 57%에 이른다며 구체적인 수치를 제시했다.

그는 “수성 알파 시티의 조성비가 5740억 원인 데 반해 완전분양이 될 경우 분양가가 총 8394억 원 규모에 이른다.”고 지적 한 후 그 이익 2500억 원에 이르는데 어떻게 할 거냐며 이익금에 대한 사용처 등을 캐 물었다.

이에 대해 대구도시공사는 일부는 대구시에 배당하고 나머지는 손해가 불가피한 사업 현장(안심 뉴타운 등)에 재투자 할 계획임을 밝혔다.

김성태 의원은 ‘금호 워터 폴리스(북구 검단들)’ 개발에 따른 추진 상황과 사업비 증가 이유를 지적했다.

김 의원은 사업비가 당초 보다 2000억 원 이상 증가 할 것으로 우려된다면서 향후 대책 등을 따졌다.

김대현 의원은 “이 후보자가 재임과 연임을 거쳐 이번에도 사장이 된다면 10년이라는 장기 재임을 하게 된다. 이에 대한 긍정과 부정평가가 공존하고 있다”면서 이 후보자에게 의견을 물었다.

김 의원은 “보통 재선임과 연임을 하려면 경영평가 가등급과 S등급을 받아야 가능한데, 그렇지 못하면서도 재신임을 받았다”면서 감사원 감사를 받은 이유를 물었다.

시의회는 청문회 개최 후 경과보고서를 채택해 오는 22일까지 권영진 대구시장에게 전달하면 권 시장이 보고서를 참작해 임명 여부를 결정한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