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 지진 재난지원금 20억원 잘못 지급
포항시, 지진 재난지원금 20억원 잘못 지급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6일 16시 31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6일 토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의 지진 재난지원금 감사 결과 경북 포항시가 지진 피해를 본 주민에게 재난지원금을 주면서 20억여 원을 잘못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포항시에 따르면 2017년 11월과 작년 2월 포항에서 난 지진으로 사유시설 피해를 본 5만6천515건에 재난지원금 643억 원이 지급됐다.

재난지원금은 전파(전부 파손) 900만 원, 반파(절반 파손) 450만 원, 소파(소규모 파손) 100만 원이다.

이 가운데 전파와 반파 피해는 건물 소유자에게, 소파는 실제 거주자에게 지급하게 돼 있다.

그러나 정부가 지난해 10월 포항 지진 피해 재난지원금을 감사한 결과 중복 지급하거나 잘못 지급한 사례가 2000여건, 20억4500만 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파 피해가 나 실제 거주자에게 지급해야 하는데 건물 소유자에게 잘못 지급하거나 중복 지급한 사례 등이었다.

포항시는 정부 지적에 따라 지난해 11월부터 재난지원금을 잘못 지급한 가구에 공문을 보낸 뒤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시는 특별한 사정이 있으면 반영하되 근본적으로 실제 거주자와 건물 소유자가 다른 경우 환수한 뒤 실제 거주자에게 지급하기로 했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