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성경찰서, 서호영 대구시의원에 감사장 전달
수성경찰서, 서호영 대구시의원에 감사장 전달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17일 20시 1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18일 월요일
  • 17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이스피싱 협력 추적 검거 공로
▲ 대구 수성경찰서는 지난 15일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추적해 검거한 공로로 서호영 시의원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이날 정상진 수성경찰서장이 감사장을 전달하고 서 의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수성경찰서 제공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경찰과 함께 추적해 검거한 대구시의원에게 감사장이 수여됐다.

17일 수성경찰서 등에 따르면 보이스피싱 조직원 검거에 나선 인물은 자유한국당 소속 서호영(50·안심1, 2, 3, 4동) 시의원이다.

서 의원은 지난 1일 검찰이라고 속인 보이스피싱 조직으로부터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사용돼 수천만 원의 피해액이 발생했다”며 “잔액을 모두 찾아 금융감독원에 현금으로 제출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그는 보이스피싱임을 직감하고 수성경찰서 지능범죄수사팀 수사관들과 함께 조직의 안내에 따라 대전으로 향했다.

서 의원은 이 과정에서 찾은 현금을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사진으로 찍어 보내는 등 기지를 발휘해 검거에 힘을 보탰다.

수성경찰서는 지난 15일 서 의원에게 보이스피싱 조직원을 추적해 검거한 공로로 경찰서장 감사장을 전달했다.

이날 정상진 수성경찰서장은 “최근 증가하는 보이스피싱 범죄에 대한 경각심을 느끼고 또 다른 시민에게 피해가 발생할 것을 우려해 용기 내어준 것에 감사한다”고 전했다.

서 의원도 “검찰을 사칭한 전화해 본인이 사건에 관계가 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다”며 “보이스피싱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다”고 답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