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의회, "지방의회 의장 비서실장 직급상향해야"
대구시의회, "지방의회 의장 비서실장 직급상향해야"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0일 22시 0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1일 목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상정…원활한 업무 추진
▲ 배지숙 의장
대구광역시의회가 지방의회사무처의 조직구성 강화를 위한 의장 비서실장 직급조정 건의안을 전국시도의회의장협의회 제1차 임시회에 상정했다.

오는 21일 대구 라온제나호텔에서 개최되는 임시회는 전국 17개 시·도의회의 의장이 한 곳에 모여 지방분권 및 지방자치발전을 위한 현안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로, 상정된 건의안은 본회의 심사 후, 국회와 관련 중앙부처로 전달된다.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달서구) 의장은 건의안을 통해 “지방의회는 집행기관과 함께 지방자치를 이끄는 두 축으로 상호 견제와 균형을 통해 지방자치라는 수레가 잘 운영 될 수 있도록 제도적인 틀이 갖추어가고, 동등한 행정적 지위를 가져야 하나, 제도적 역학관계는 집행기관 중심으로 치우쳐져 있어 지방자치 발전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걸림돌을 제거하고, 지방의회와 집행부의 균형 잡힌 역할 확립을 위해서는 무엇보다 의회사무처의 조직강화가 필요하고, 각 기관의 장을 수행하는 비서실장의 직급을 동등하게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 의장은 “현재 시·도 집행부의 경우, 단체장을 수행하는 비서실장은 대부분 4급으로 보하고 있으나, 의회의 경우 5급으로 보하고 있어, 민의를 대변하는 지방의회의 행정적 지위가 집행부보다 낮아 보이도록 하는 것은 구시대적 행정가치의 표현일뿐만 아니라, 지방의회의 업무 추진과 관리에도 장애요소가 되고 있다.”고 했다.

따라서 지방의회와 집행부의 동등한 지위 형성을 통한 지방자치의 발전을 위해 전국 광역의회 의장 비서실장의 직급을 4급 상당의 공무원으로 보할 수 있도록 관계법령 및 지침의 개정을 강력히 건의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상정된 건의안은 본회의 의결을 거쳐, 국회 및 행정안전부와 관련 부처에 전달될 예정이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