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올해 전기자동차 6116대 보급
대구시, 올해 전기자동차 6116대 보급
  • 박무환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1일 22시 08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2월 22일 금요일
  • 4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종별 최대 1500만원 지급
대구시는 올해 전기차 6116대를 보급한다.

지난해까지 전기차 7000여 대에 이어 올해 추가 지원까지 합치면 1만3000대 돌파가 예상된다.

올해 전기차 보급 계획은 민간보급 6104대, 공공부문 12대 등 6116대에 이르며 이륜차 1423대를 포함하면 총 7539대에 이른다.

승용차는 국·시비를 포함해 배터리 용량, 주행거리 등에 따라 차종별 차등 지원하며 최대 1500만 원에서 최저 1356만 원까지, 초소형 전기차는 차종 관계없이 620만 원 정액 지원한다.

환경개선 효과가 높은 전기 택시의 경우는 200만 원을 추가 지원해 차종에 관계 없이 1500만 원까지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이륜차는 차종에 따라 100만 원부터 최대 175만 원, 국·시비가 포함되면 총 200만 원에서 350만 원까지 지원된다.

보급기준은 전기차의 경우 개인은 1인 1대, 기업·법인은 2대 이상 구매 가능 하고 이륜차의 경우 구매 대수 제한은 없다.

또 감면혜택으로 취득세 140만 원, 개별소비세 300만 원, 교육세 90만 원, 고속도로 통행료 50%, 공영주차장 60%, 대구시 유료도로(범안로, 앞산 터널로) 통행료 면제, 대구은행 3%대 저금리 금융지원 등 다양한 세제혜택이 있다.

전기 화물차 450대 보급은 올해 상반기에 환경부 보조금 평가 인증을 받은 후 생산 및 보급 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기차 보급 확대와 충전 불편 해소를 위해 대구시는 물론 환경부, 한전, 민간사업자가 협력해 수요 응답형이나 이용률이 많은 장소에 공용충전기 665기를 추가 설치해 전기차 이용자들의 충전 불편을 해소 해 나갈 예정이다.

전기차(이륜차) 구매 희망자는 인근 각 자동차 판매 대리점에 방문해 구매 지원신청서 및 계약서를 작성하고 대리점에서는 2개월 내 출고가 가능한 차량에 한해 관련 서류를 환경부 전기차 통합포털을 통해 제출하면 대구시는 구매신청 자격을 준다.

박무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무환 기자
박무환 기자 pmang@kyongbuk.com

대구취재본부장. 대구시청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