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하노이 핵담판 결렬···한반도 정세 '시계제로'
북미 하노이 핵담판 결렬···한반도 정세 '시계제로'
  • 이기동 기자
  • 승인 2019년 02월 28일 21시 5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01일 금요일
  • 1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제해제' 등 접점 못찾아 2차 정상회담 빈손으로 마무리
트럼프 "비핵화 서두를게 없다"며 '장기전' 모드 공식화
제2차 북미정상회담 이튿날인 28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왼쪽)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의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회담 도중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연합
기대와 우려가 교차 됐던 북미 정상 간 하노이 핵 담판이 아무런 성과도 내지 못하고 결렬됐다.

28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에서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주고 받을 예정이었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제재완화를 둘러싼 양측간 간극을 결국 좁히지 못했다.

따라서 지난해 4월(남북 정상회담)부터 시작된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 최대 기로에 섰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은 28일 오후 정상회담이 열린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하지 않은 채 각각 숙소로 복귀했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현 시점에서 아무런 합의에 도달하지 못했다”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숙소인 JW메리어트호텔에서 가진 회견에서 회담 결렬 이유에 대해 “제재와 관련된 것이었다”며 “제재가 쟁점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북한에서는 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저희는 그러지 못했다”면서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은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를 우리에게 줘야지만 우리도 제재 완화를 해줄 수 있다”며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미국이) 영변 핵시설보다 플러스알파를 원했던 것 아니냐. 나오지 않은 것 중에 우리가 발견한 게 있었다”라며 “사람들이 잘 모르는 부분도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추가로 발견한 시설이 우라늄 농축과 같은 것이냐는 물음에 “그렇다”면서 “우리가 알고 있었던 것에 대해 북한이 놀랐던 것 같다”고 덧붙여 그간 ‘강선’으로 알려진 영변 이외 지역의 비공개 우라늄농축시설 존재를 미측이 거론한 것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이와 관련해 기자회견에 동석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영변 핵시설 외에도 굉장히 규모가 큰 핵시설이 있다”면서 “미사일도 빠져 있고, 핵탄두 무기 체계가 빠져 있어서 우리가 합의를 못 했다. (핵)목록 작성과 신고, 이런 것들을 합의하지 못 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매우 생산적인 시간을 같이 보냈다”면서 “김 위원장, 북한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회견에서 “북한과 논의를 통해 많은 진전을 이뤘으나 끝까지 가지 못했다”면서 “북한과의 핵 담판이 결렬됐지만, 앞으로 몇 주 이내에 합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회담 결렬 소식을 전하면서 ”양측은 미래에 만날 것을 고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실무협상 등 비핵화 논의의 불씨를 다시 살리기 위한 후속 회담이 일정한 시기에 다시 열릴지 주목된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국면에서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 “긴급한 시간표는 없다”면서 속도조절론을 거듭 피력하며 장기전을 염두에 둔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충분한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시간에 쫓겨 북한의 페이스에 끌려다니기보다는 제재를 고리로 시간을 두고 비핵화를 견인하는 쪽을 선택한 것으로 외교가는 분석하고 있다.

이기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기동 기자
이기동 기자 leekd@kyongbuk.com

서울 정치경제부장. 청와대, 국회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