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중기 "방재인프라 조성 등 국가 지원 필요"
오중기 "방재인프라 조성 등 국가 지원 필요"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3일 23시 1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4일 목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포항북지역위원장, 이낙연 총리와 면담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포항시 북구 지역위원장이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정부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단독 면담을 갖고 포항지역 현안설명과 적극적인 정부지원을 요청했다.
오중기 더불어민주당 포항시 북구 지역위원장(전 청와대 선임행정관)이 지난 12일 서울 광화문정부청사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단독 면담을 갖고 포항지역 현안설명과 적극적인 정부지원을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오위원장은 ‘포항지진 후속 대책’과 관련 정부 특별재생지역으로 지정된 흥해읍 일대에 대해 “2200억원이라는 대규모 예산을 투입하는 만큼 특별재생사업의 목표가 피해지역 재건에 그치지 않고, 지진트라우마 센터 건립 및 방재인프라 조성 등 장기적 관점에서의 국가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 오는 20일 포항지진 정부조사단의 ‘포항지진과 지열발전소 대한 연관성 발표’와 관련 정부조사단의 발표 결과에 적합한 정부 대책마련을 건의하는 것도 빼놓지 않았다.

이외에도 오중기위원장은 문재인정부 100대 국정과제에 포함된 ‘포항철강산업 구조고도화’추진상황과 향후계획·기대효과 등을 설명하며 정부차원의 적극 지원을 건의하는 등 포항의 주요 현안에 대한 조속한 해결을 건의했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