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미술관 ‘1919년 3월1일 날씨 맑음’ 연계 공연·특강
대구미술관 ‘1919년 3월1일 날씨 맑음’ 연계 공연·특강
  • 곽성일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2시 3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1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은미 현대무용가·안은미컴퍼니 대표.
대구미술관은 3·1운동 100주년 기념전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 연계프로그램으로 현대무용가 안은미의 특별공연과 김동일(대구가톨릭대 교수), 박용찬(경북대 교수)의 전시연계 특강을 개최한다.

16일 오후 3시,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 출품작과 연계해 참여 작가 안은미(현대무용가, 안은미 무용컴퍼니 대표)의 특별 공연을 실시한다.

안은미는 대구시립무용단 예술 감독을 역임한 현대 무용가이자 세계적인 안무가로, 2010년 ‘한국인의 몸과 춤’에 대한 리서치를 시작했다.

할머니들을 대상으로 한 첫 리서치는 할머니와 전문무용수가 함께 춤을 추는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라는 공연으로 이어져 프랑스, 스위스, 독일 등 유럽 공연계 초청을 앞다투어 받고 있다.

이번 전시 출품작인 ‘조상님께 바치는 댄스’는 이 리서치 과정에서 제작한 영상이다. 안은미 무용가는 “전국을 일주하며 60에서 90대에 이르는 평범한 시골 할머니들의 춤을 담았다”며 “주름진 몸은 10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삶이 체험한 책이었고, 춤은 대하소설 같은 역사책이 한순간에 응축해서 펼쳐지는 생명의 아름다운 리듬이었다”고 작품에 대해 설명했다.

대구미술관 2층에서는 열리는 ‘안은미 특별공연’에는 청배 연희단 예술 감독인 국악인 박범태가 함께 한다. 별도의 신청 없이 전시 관람객이라면 누구나 관람 가능하다.

또한 23일에는 김동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와 박용찬 경북대학교 교수의 전시연계 특강도 오후 2시부터 5시까지 개최한다.

김동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
김동일 대구가톨릭대학교 교수는 ‘상징투쟁으로서의 3·1운동’이란 주제로, 3·1운동과 예술의 관계를 살펴보고, 박용찬 경북대학교 교수는 ‘3·1운동과 대구, 그리고 지역문학의 변모’에 대해 강의한다.

참가비는 없으며, 신청은 대구시 통합예약시스템(http://yeyak.daegu.go.kr/yeyak)을 통해 사전신청(선착순 70명) 받고, 현장접수도(선착순 30명) 받는다.

4월에는 참여 작가 정재완과 함께하는 타이포그래피 워크숍도 개최할 예정이다. ‘1919년 3월 1일 날씨 맑음’ 전시는 5월 12일까지 계속된다. 문의는 전화(054-803 7882)으로 하면 된다.

곽성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곽성일 기자
곽성일 기자 kwak@kyongbuk.com

사회1,2부를 총괄하는 행정사회부 데스크 입니다. 포항시청과 포스텍 등을 출입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