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원룸 사망 베트남 여성과 함께 있던 남성 사망
구미 원룸 사망 베트남 여성과 함께 있던 남성 사망
  • 박용기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14일 22시 19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15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경찰서
구미 원룸에서 사망한 채로 발견된 베트남 여성과 함께 쓰러져 있던 한국인 남성이 14일 새벽 숨졌다.

앞서 지난 13일 오후 3시 45분께 구미시 한 원룸에서 베트남 국적의 A 씨(31·여)가 숨진 채 발견됐다.

사고 당시 A 씨는 코에 거품을 머금고 침대 위에 숨져 있었고, 침대 밑에는 한국인 남성 B 씨(58)가 술에 취한 채 쓰러져 있었으나 결국 숨진 것이다.

A 씨와 같이 근무하는 베트남 여성 친구가 집을 찾았다가 두 사람이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두 사람은 최근 술집에서 만난 종업원과 손님 관계로 알려졌다.

경찰은 외부인 침입 흔적이 없는 점으로 미뤄 A 씨와 B 씨를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가릴 방침이다.

박용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박용기 기자
박용기 기자 ygpark@kyongbuk.com

김천,구미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