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더불어 상생대출’로 협력사 지원
포스코건설, ‘더불어 상생대출’로 협력사 지원
  • 이종욱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0일 21시 4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1일 목요일
  • 1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건설이 업계 최초로 금융기관들과 손잡고 협력사대출지원에 나섰다.

포스코건설은 20일 SGI서울보증·신한은행과 공동으로 자사 협력사들에게 보증서 담보부 대출을 지원하는 ‘더불어상생대출’프로그램을 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동반성장위원회·SGI서울보증·신한은행과공동으로 ‘포스코건설 협력사를 대상으로 한 금융지원 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포스코건설은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이 포스코건설과의 계약관계를 근거로 보증서를발급받아 대출을 받을 수 있는 방안을 마련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과 계약관계에 있는 협력사는 계약체결일로부터 60일 이내에 대출을 신청하면, SGI서울보증의 심사를 거쳐 보증서를 발급 받아 신한은행으로부터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 한도는 계약금액의 40% 이내이며, 협력사의 신용도에 따라 시중 차입금리 보다 낮은 금리를 적용 받을 수도 있다.

협력사들은 포스코건설로부터 지급받는 공사 기성금에서 분할해 대출금을 상환하게 된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담보력이 부족한 중소 협력사들도 금융권 대출의 길이 열렸다”며 “‘더불어상생대출’이 활성화 되면, 협력사의 자금 유동성이 확보돼공사수행 능력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포스코건설은 ‘더불어 상생대출’외에도 다양한 상생프로그램을 마련해 비즈니스파트너와 가치를 함께 창출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기업시민으로서의 역할을 다할 계획이다.

이종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이종욱 기자
이종욱 기자 ljw714@kyongbuk.com

정치, 경제, 스포츠 데스크 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