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 기온 '뚝'…경북·대구, 주말 꽃샘추위
아침 기온 '뚝'…경북·대구, 주말 꽃샘추위
  • 류희진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1일 22시 0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2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근한 날씨가 이어지던 경북과 대구에 주말 동안 꽃샘추위가 찾아올 전망이다.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금요일인 22일 아침 기온이 10℃가량 낮아지는 가운데 일부 내륙에는 영하로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특히,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경북북부와 동해안지역에은 강한 바람 때문에 체감온도가 더욱 낮아질 것으로 예상돼 건강관리에 유의해야겠다.

대구기상지청은 21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주 7.6℃, 봉화 7.9℃를 비롯해 안동 8.6℃, 대구 11.2℃, 포항 13.9℃를 기록했다.

낮 최고기온은 안동 13.3℃, 대구 17.5℃, 포항 19.6℃, 고령 21.2℃ 등 전 지역에서 20℃ 내외의 낮 기온을 보였다.

22일 아침 최저기온은 봉화·영주 -1℃, 의성 0℃를 비롯해 안동 1℃, 대구 4℃, 포항 5℃ 등 -1~5℃ 분포로 전날보다 10℃ 가량 아침 기온이 떨어지겠다.

낮 최고기온은 안동 11℃, 대구·포항 12℃, 경주 13℃ 등 9~14℃ 분포로 낮 기온 또한 2~7℃ 정도 낮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또, 발해만 부근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차차 흐려지다가 토요일인 23일 오후 경북내륙지역에는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23일 아침 최저기온은 -4~4℃며 낮 최고기온은 8~14℃의 분포를 보이며 전날보다 아침기온은 1~3℃ 낮고 낮 기온은 비슷한 가운데 평년보다 다소 낮은 기온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지청 관계자는 “동해남부먼바다에 매우 강한 바람과 높은 물결이 일어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들은 각별한 유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류희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류희진 기자
류희진 기자 hjryu@kyongbuk.com

포항 남구지역, 의료, 환경, 교통, 사회단체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