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트북을 열며] 기관총과 달걀
[노트북을 열며] 기관총과 달걀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3월 28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3월 29일 금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재용 대구기자
최근 VIP 대구 방문을 두고 지역사회에 두 가지 단어가 급부상했다. 기관총과 달걀이다.

지난 22일 문재인 대통령이 칠성시장을 방문했을 당시 사복 차림의 청와대 경호처 직원이 기관단총을 쥐고 있는 사진이 공개되면서 기관총 논란이 일었다.

해당 사진을 처음 공개한 바른미래당 하태경 의원은 과잉경호라고 지적했고 배광식 북구청장은 “북구 주민들은 과격하지 않다. 청와대의 정서가 우리 대구와 북구, 칠성시장 주민들에 대한 편견을 드러낸 것은 아닌지 걱정스럽다”고 자신의 SNS를 통해 글을 게재했다.

청와대 측은 기관총 논란에 대해 사진 속 인물이 경호처 직원인 것을 인정하며 ‘지극히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입장을 내놨다.

최근에는 문 대통령이 달걀 세례를 받을 뻔한 사실이 알려졌다. 대구에서 일정을 이어가던 중 점심을 먹기 위해 서구 내당동 무침회 골목을 찾았을 때다.

당시 60대 여성이 문 대통령에게 던지기 위해 달걀이 든 검은 비닐봉지를 들고 있었고 이를 수상히 여긴 서부경찰서 한 경찰관이 포착해 예방하면서 미담 사례로 알려졌다.

서부경찰서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두 기관 모두 대구에서 발생한 논란과 미담에 대해 당연한 직무수행이라고 입장을 밝혔지만, 문제는 이 같은 사실이 공개된 것이다.

앞서 발생한 기관총 논란은 이미 정치권에서 언급되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북한과 싸울 일 없다고 GP(비무장지대 감시초소)까지 파괴하는 정권이 국민에게 기관총을 들이댔다”며 질타했다.

달걀 세례 예방도 미담 사례로 알려졌으나 경찰 내부에서는 난색을 보이고 있다. 정치적 왜곡이나 지역감정 유발뿐만 아니라 대구 시민이 과격하게 보일 수 있다는 확대해석까지 우려되기 때문이다.

지역 경찰 관계자는 “최근 달걀 세례를 예방한 것은 칭찬받아 마땅한 일이지만, 외부로 알려진 것은 아쉬움이 남는다”고 견해를 밝혔다. 그러면서 “경호는 드러나지 않는 것이 기본”이라며 “특히 VIP 경호의 경우 관련 사안에 따라 정치적 목적에 거론되거나 지역감정을 유발할 우려가 있어 조심할 필요성이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결국 청와대 경호처와 경찰이 기본을 지키지 않은 셈이다. 대통령을 불미스러운 일로부터 예방하려는 경호의 목적과 직무를 수행하는 이들의 노고는 인정받아 마땅하지만, 국민 정서에 혼란을 초래하지 않도록 기본은 지켜야 하지 않을까.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