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10일 방미…11일 트럼프와 정상회담
문대통령, 10일 방미…11일 트럼프와 정상회담
  • 연합
  • 승인 2019년 03월 31일 22시 04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1일 월요일
  • 2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미협상 교착 타개 중재역 돌입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11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초청으로 워싱턴DC를 찾아 한미정상회담을 한다.

이번 방미는 정상회담 만을 위한 ‘공식실무방문’이다.

7번째를 맞는 두 정상 간 회담은 작년 11월 30일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열린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계기에 이뤄진 만남 이후 132일 만이며, 지난달 말 북미 정상 간 하노이 담판 결렬 이후 처음이다.

하노이 회담 이후 북한과 미국의 입장 파악에 주력해왔던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북미 중재역에 돌입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29일 한미정상회담 일정을 발표하는 브리핑에서 “양국 정상은 한미동맹 관계를 더 강화하고 완전한 비핵화를 통한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양국 공조방안을 심도 있게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 이후 동력이 급격히 떨어진 북미 간 대화 모멘텀을 살리는 데 주력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하노이 회담에서 ‘일괄타결식 빅딜론’과 ‘단계적 접근론’이라는 미국과 북한의 인식차가 확인된 만큼 두 정상이 어떤 절충안을 마련할지가 최대 관심사다.

이번 회담이 일각에서 제기된 한미 간 엇박자 기류를 봉합하고 양국 간 공조체계를 더욱 강화하는 계기가 될지도 주목된다.

백악관은 이날 한미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발표하면서 “한미동맹은 한반도와 그 지역의 평화와 안전의 린치핀(linchpin·핵심축)으로 남아있다”며 “이번 방문은 이 동맹과 양국 간의 우정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한국시간으로 10일 출국, 현지시간으로 10일 미국에 도착할 예정이다.

이후 1박을 한 뒤 11일 정상회담을 하고서 곧바로 귀국길에 오른다.

문 대통령이 11일 본회담에 앞서 10일 저녁을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할 가능성도 없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회담이 몇 차례 예정돼 있나’라는 물음에 윤 수석은 “미국 측과 합의가 된 후에 다시 밝히겠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의 초청으로 별도의 일정을 갖는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번 방미는 지난달 28일 북미 간 하노이 회담 결렬 직후 트럼프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을 초청한 데 따른 것이다.

한편, 윤 수석은 “내달 11일 예정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에는 문 대통령이 아닌 이낙연 국무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라고 말했다.이기동 기자

연합의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