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의회 "바이오매스사업, 지역민 생존권과 직결"
영덕군의회 "바이오매스사업, 지역민 생존권과 직결"
  • 최길동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02일 21시 43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03일 수요일
  • 5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대 결의안 채택…상수원 오염·특산물 생산 피해
영덕군의회는 1일 바이오매스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의원 전원이 채택했다.
영덕군의회는 1일 영덕그린에너지가 지품면 삼화리에 추진 중에 있는 바이오매스 발전소 건설을 반대하는 결의안을 의원 전원이 채택했다.

군의회는 지난 1일 “바이오매스 발전은 미세먼지 등 환경오염과 인근의 오십천 상수원 보호구역은 물론 산송이와 복숭아 등 농특산물생산에도 치명적인 피해를 준다”며 “지역주민들의 주장에 전적으로 동의하면서 자연환경 보존과 지역주민 생존권 사수를 위해 발전소 건설을 강력히 반대한다”고 밝혔다.

영덕군의회 결의문을 통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영덕군민의 환경권과 건강권 그리고 지역경제를 위협하는 영덕군 지품면 삼화리 바이오매스 발전사업 허가를 즉각 취소하라. △발전사업 허가 과정에 지역주민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전기사업법’을 개정하라. △신재생 에너지 사업에 대한 과도한 규제 완화와 지원확대 일변도의 정책 기조를 개선해 발전소 건설에 따른 2차 환경피해 방지를 위한 가이드라인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최길동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최길동 기자
최길동 기자 kdchoi@kyongbuk.com

영덕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