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대구시 신청사 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 활동 본격화
[영상]대구시 신청사 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 활동 본격화
  • 김현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4일 20시 26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4일 일요일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앵커 멘트

대구시청 신청사 건립이 본격 괘도에 올랐습니다.
‘건립추진공론화위원회’가 지난 5일 위원장으로 김태일 영남대 교수를 선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과열 유치전을 막겠다는 위원회 입장에 적지 않은 반발이 예상됩니다.

<VCR>
대구시청 신청사 유치를 위해 3개 구가 뛰어들었습니다.

북구는 경북도청 이전 터를 주장하고 있으며 편리한 교통과 넓은 부지를 내세웠습니다.

달서구는 토지 매입 비용이 들지 않는 두류정수장 부지를, 달성군은 새로운 대구의 중심을 주장하며 화원읍 LH분양 홍보관 부지에 유치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다만 북구는 매입자금, 달서구와 달성군은 도심에서 떨어져 접근성 문제가 아킬레스 건입니다. 이들 지역과 달리 중구는 이전 자체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입니다.

중구는 현 위치가 교통 접근성, 주변 인프라 등이 최고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채보상로 인접 부지를 추가 확보하는 방안을 제시했습니다.

유치전도 본격화 되고 있습니다.

중구는 지난 2일 500여명의 주민들이 시청 이전에 반대하는 결의대회를 열었습니다.

달서구도 지난 9일 주민 공청회와 500여명이 참석한 거리행진으로 분위기를 띄웠습니다.

달성군은 지난 11일 ‘대구시 신청사 건립유치위원회’ 발대식을 갖고 본격적인 유치 활동에 나섰습니다.

북구청은 15일 시 청사 유치 용역조사 중간보고회를 열 예정입니다.

다만 지금과 같은 대규모 행사는 이제 찾아보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공론화위원회가 과열 경쟁을 막기 위해 페널티를 도입하겠다고 천명했기 때문입니다.

과열 경쟁으로 지금까지 신청사 건립이 좌초된 만큼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예고했습니다.

<인터뷰>
김태일/ 대구시 신청사건립추진공론화 위원회 위원장 
저희 위원회는 엄격한 과열 경쟁 방지 규칙을 만들어서 그 규칙을 위반하는 신청지역이 있으면 감점을 주려고 합니다.

<VCR>
공론화위원회 방침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도 적지 않습니다.

특히 중구는 이전을 전제로 논의가 진행 중이며 홍보전까지 막힐 경우 존치를 주장할 방법이 딱히 없다는 입장입니다.

김현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현목 기자
김현목 기자 hmkim@kyongbuk.com

대구 구·군청, 교육청, 스포츠 등을 맡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