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대 영남라이프아카데미, 전인교육 모델 '주목'
영남대 영남라이프아카데미, 전인교육 모델 '주목'
  • 김윤섭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15시 37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1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영남대가 올해 정규 강좌로 개설한 ‘영남라이프아카데미’가 새로운 형태의 전인교육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영남라이프아카데미’ 수업 모습.
영남대(총장 서길수)가 올해 정규 강좌로 개설한 ‘영남라이프아카데미’가 새로운 형태의 전인(全人)교육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영남라이프아카데미는 동원육영재단이 교과목 운영경비 전액을 지원하는 인재육성 프로그램이다.

동원육영재단의 비전인 ‘지덕체(智德體)를 겸비한 책임감 있는 인재 양성’과 영남대의 인재상인 ‘융합적 사고와 공동체적 인성을 겸비한 인재 육성’을 목표로 매주 금요일 오후 2시부터 6시간씩 총 15주 동안 진행되는 정규 교양 교과목(3학점)으로 수강 인원은 53명이다.

영남라이프아카데미 수강을 희망하는 학생들은 수강신청 동기 등을 작성한 지원서를 제출하고 면접을 통해 최종 수강 자격을 얻는다. 이런 선발 절차에도 불구하고 수강 경쟁이 치열해 이번 학기에는 수강 정원을 초과하는 인원이 최종 선발됐다.

수업은 인문, 사회과학, 예술, 자연과학, 경영, 교육 등 6개 분야의 교내외 전문가 12명이 진행하는 릴레이 강연으로 진행되며 각 영역별 운영위원을 맡은 담당교수의 강연과 외부에서 초청된 전문 연사가 강단에 선다.

이번 학기에는 최재천 이화여대 석좌교수(초대 국립생태원장), 윤세웅 자양라이프아카데미 교장, 김형일 KBS PD, 김영나 전 국립중앙박물관장 등이 연사로 초청된다.

영남대가 올해 정규 강좌로 개설한 ‘영남라이프아카데미’가 새로운 형태의 전인교육 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영남라이프아카데미’ 수업 모습.
학생들은 한 학기 동안 역사, 인문학, 자서전, 소설 등 각 분야 교수와 전문가들이 추천하는 도서 13권을 읽는다. 추천 도서 전권을 수강생들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수강생들은 수업시간 중 독서 소감을 공유하고 사전에 정한 주제를 토대로 토론을 펼친다.

이번 학기 영남라이프아카데미를 수강하고 있는 이혜린(산업디자인학과 3학년) 씨는 “매주 책을 읽고, 독후감을 쓰고 토론을 한다. 다양한 전공의 학생들과 서로의 생각을 공유하면서 사고의 폭을 넓힐 수 있는 계기가 된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윤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김윤섭 기자
김윤섭 기자 yskim@kyongbuk.com

경산, 청도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