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현곡면 인구 2만 시대 '활짝'
경주시 현곡면 인구 2만 시대 '활짝'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8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매일 20명 이상 전입…상승세
지난 12일 경주시 현곡면에 2만 번째 주민으로 전입한 강찬수(61) 씨 부부(앞줄 가운데)를 배진석 도의원(앞줄 왼쪽), 김수광 시의원(앞줄 오른쪽) 등 관계자들이 환영하고 있다.
경주시 현곡면이 지난 12일부터 인구 2만 시대를 열었다.

현곡면은 지난해 3월 말 기준 1만 6000여 명이던 인구가 대단지 아파트 입주 등으로 1년 사이 4000명가량이 증가해 12일 기준으로 인구 2만 명을 돌파했다.

또한 매일 20여 명 이상이 전입신고를 하고 있어 앞으로 현곡면 인구는 더욱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곡면은 인구 2만 시대를 기념하기 위해 이날 행정복지센터에서 배진석 도의원, 김수광 시의원, 이만녕 이장협의회장, 김규현 주민자치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항시에서 전입해 온 2만 번째 주민 강찬수(61)씨 부부에게 꽃다발과 소정의 선물을 전달하는 환영 행사를 가졌다.

2만 번째 주민 강찬수 씨는 “은퇴 후 새로운 보금자리로 현곡면에 왔는데 예상치 못한 환영과 선물을 받게 돼 영광이다”며 “현곡면에 온 첫날부터 좋은 일이 생겨 앞으로의 현곡면 생활이 더욱더 기대된다”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신태윤 현곡면장은 “현곡면 인구가 2만 명이 넘어섬에 따라 늘어난 행정수요에 적극적으로 대처해 주민들의 불편을 최소화 하겠다”면서 “현재 추진 중인 현안 사업을 차질 없이 진행해 모든 면민이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