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주시, ‘말하는 이동식 CCTV’ 도입
영주시, ‘말하는 이동식 CCTV’ 도입
  • 권진한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2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9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습 불법투기 지역 예방
말하는 이동식 CCTV’ 도입…‘쓰레기 불법투기 예방에 나섰다
영주시는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조성을 위해 쓰레기 상습불법투기 지역에 말하는 이동식 CCTV 3대를 설치 운영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도입한 말하는 이동식 CCTV는 무단투기자가 센서에 감지되면 자동으로 경고방송을 해 계도하고, 동시에 무단투기 증거확보를 위해 200만 화소 카메라 2대로 영상을 촬영하는 IoT 기반의 최신형 시스템이다.

이에 따라 시는 이동식 CCTV 운영을 위해 지난 3월에 상습불법투기 지역 조사를 마쳤다.

조사지역을 대상으로 일정기간 동안 단속을 실시한 후 다른 지역으로 CCTV를 이동 배치해 운영할 계획이다.

특히,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 조성을 위해 지난 3월부터 불법투기 쓰레기 수거를 지연하고 단속을 진행해왔지만 증거물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이동식 CCTV 도입으로 증거물 확보뿐만 아니라 불법투기 예방에도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이동식 CCTV 운영 효과를 모니터링하고 상습투기지역을 지속적으로 조사해 쓰레기 불법투기로 인한 생활환경 오염과 시민 불편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는 올바른 쓰레기 배출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계도활동과 더불어 단속반 운영, 경고판 제작, 홍보물 배포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할 계획이다.

권진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권진한 기자
권진한 기자 jinhan@kyongbuk.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