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CCTV 관제사 노조 간부 파업 돌입…30일 전면 파업 예고
대구 CCTV 관제사 노조 간부 파업 돌입…30일 전면 파업 예고
  • 전재용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6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2명 정규직 전환하라"
15일 오후 대구 서구청 앞에서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대구지역일반노동조합원들이 ‘8개 구·군청 CCTV관제사들 정규직 전환, 서구청 CCTV관제사 해고 저지’를 위한 결의대회를 열고 있다. 조합원들이 구청 앞에 천막을 설치한 후 구호를 외치고 있다. 박영제 기자 yj56@kyongbuk.com
대구 지역 폐쇄회로(CC)TV 관제사 노조 간부들이 지자체의 조속한 정규직 전환을 촉구하며 파업에 돌입했다.

민주노총 전국민주일반연맹 대구지역일반노동조합(이하 민노총)은 15일부터 지자체별 관제사 노조 분회장과 부분회장 등 13명이 1차 파업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또 오는 30일까지 대구 8개 구·군 CCTV 통합관제사 252명의 정규직 전환을 협의를 마치지 않을 경우 총 파업에 들어갈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노총은 향후 정규직 전환 협의에서 의견을 조율할 방침을 내세우며 대구 지역 지자체의 빠른 결단과 책임있는 논의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정규직전환 과정에서 인력을 인위적으로 감축하는 사항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해고로 간주해 투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민노총은 서구청 앞에서 천막농성도 시작했다. 현재 인력감축을 논의하는 곳이 서구청이기 때문이다.

서구청은 지난 11일 열린 관제사 정규직전환 협의에서 스마트 통합관제시스템 도입과 함께 관제사 인력을 감축할 의사를 내비쳤다.

서구청 관계자는 “스마트 관제시스템 도입에 따라 환경변화에 맞춰 인원 조정이 필요한 실정”이라며 “현재 1인당 160대의 CCTV를 관리하고 있으나 해당 시스템을 도입할 경우 300대 이상 관리할 수 있어 예산을 줄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반면 민노총은 관제사 8명의 고용승계를 거부한 서구청을 규탄했다.

이용순 민노총 조직국장은 “서구청은 정부가 발표한 공공기관 비정규직 근로자 정규직전환 지침을 정면으로 위반했다”며 “노동부의 강력한 행정지도 요청과 함께 구청장 면담을 통해 결단을 촉구할 방침이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서구청을 중심으로 대구 지역 지자체에 정규직 전환의 조속한 협의를 요구할 예정이다”며 “협의가 빨리 진행되고 있는 수성구와 북구를 제외한 모든 지자체가 대상이다”고 말했다.

전재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전재용 기자
전재용 기자 jjy8820@kyongbuk.com

경찰서, 군부대, 교통, 환경, 노동 및 시민단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