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쪽 원해연'은 경주시민 배신하고 우롱하는 처사" 강력 반발
"'반쪽 원해연'은 경주시민 배신하고 우롱하는 처사" 강력 반발
  • 황기환 기자
  • 승인 2019년 04월 15일 21시 40분
  • 지면게재일 2019년 04월 16일 화요일
  • 3면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 분노…윤경길 경주시의장, 16일 기자회견
지역사회 부지 결정 반발 확산 조짐
주낙영 경주시장이 15일 원전해체연구소 경주 유치와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주시가 원자력산업의 블루오션으로 떠오를 원전해체연구소(원해연) 유치를 위해 범시민 유치위원회까지 구성해 총력을 기울인 원해연이 결국 경쟁 지자체간 ‘나눠먹기’로 결정 났다.

이로 인해 그동안 경주지역에 원해연이 설립돼야 한다는 당위성을 내세우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온 시민들이 크게 허탈해 하면서 강한 불만을 제기하고 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15일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은 갖고 “산업자원통상부가 최종적으로 경주시에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를, 부산·울산 고리지역에 경주로 원전해체연구소를 각각 설립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 중수로 분야의 원전해체기술개발과 인력양성 등을 담당할 가칭 중수로 원전해체연구소는 국비 30%, 지방비 10%, 한수원 60%를 각각 분담해 설립될 예정으로, 올 하반기 정부의 예비타당성 조사결과에 따라 구체적인 사업규모가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이어 주 시장은 “그동안 원자력산업의 주요시설 기관이 집적된 경주시가 그 어느 지역 보다 원전기술해체연구와 산업화에 가장 적합한 지역이라고 믿고, 원해연 유치에 총력을 기울여 온 시로서는 정말 아쉬움이 커다”면서 “비록 아쉽지만 이번 정부의 결정을 대승적인 차원에서 수용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우리 경주를 국가 원자력 산업의 메카로 만드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경주시는 앞으로 중·저준위 방폐장 인근에 ‘방사성폐기물 정밀분석 센터’의 건립을 원해연 사업과 연계해 신규로 추진하고 원전해제 전문인략 양성과 원자력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에너지과학연구단지’를 조서하는데 최선을 다할 방침이다.

한편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경주지역 일부 단체와 시민들이 크게 분노하고 있다.

이날 경주시원전범시민대책위원회는 정부의 원해연 부지 선정과 관련해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정부는 원전과 사용후핵연료, 그리고 중·저준위 방폐물 모두 가져가라”고 주장했다.

대책위원회는 “원전해체 때 경주 방폐장에 반입되는 중·저준위 방폐물을 시민과 함께 저지하겠다”며 “정부의 이번 결정은 경주시민을 배신하고 우롱하는 처사다”라고 강력하게 반발했다.

남홍 위원장은 “이번 기회에 시민들의 항의 표시로 월성본부 6기의 원전과 중·저준위 방폐장 운영 등을 모두 중단시켜야 한다”며 “정부가 경주를 더 이상 ‘들러리’로 취급하지 않게 26만 시민과 함께 물리적인 행사에 나설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경주시의회 윤병길 의장도 16일 오전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정부의 이번 원해연 부지 결정에 반대하는 성명을 발표할 것으로 알려져, 지역 사회의 원해연 부지 결정에 대한 반발이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황기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황기환 기자
황기환 hgeeh@kyongbuk.com

동남부권 본부장, 경주 담당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